美, 사상 초유의 폭염과 가뭄으로 곡물값 천정부지

美, 사상 초유의 폭염과 가뭄으로 곡물값 천정부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09 14:53:00 | 수정 : 2012-08-10 18:47: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수확량 감소→곡물값 상승→음식물인플레이션 악순환
대선 앞두고 정치적 이슈화
7일(현지시각) 아이오와 주(州) 본듀런트 지역의 한 옥수수 농장. 반세기 동안 유래 없던 폭염과 최악의 가뭄이 겹친 미 전역이 곡물 수확량 감소로 곡물가격 상승과 공급량 부족으로 다중고에 시달리고 있다.(AFP=연합)
사상 초유의 가뭄사태가 미국 전역을 휩쓰는 가운데 폭염과 치솟는 곡물가, 음식물인플레이션까지 기후재앙 다중고에 미국이 속수무책이다.

미 해양대기청(NOAA)은 8일(현지시각) 보고서를 통해 “알래스카와 하와이를 제외한 48개 주(州)의 지난 7월 평균기온이 화씨 77.6도(섭씨 25.33도)로, 20세기 들어 같은 달 평균기온보다 3.3도가 높았다”고 발표했다.

특히 이는 지난 1936년 서부 대평원지역의 가뭄화로 인해 미 전역을 암흑천지로 만들었던 ‘먼지폭풍(Dust Bowl)’ 사태보다도 높은 수치라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이로써 중서부 지역의 곡물수확이 격감하면서 곡물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여타 관련 분야들이 줄줄이 피해를 입고 있다.

이외 1월부터 7월까지 6개월간 평균기온도 지난 1895년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따뜻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가들은 “1956년 이래 최악의 가뭄으로 6년 만에 가장 작은 옥수수 알맹이가 맺혀 수확량이 줄면서 곡물가격은 치솟고 공급량은 3년째 감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7월 기록적인 더위는 가뭄과 맞물려 돌아가면서 영향을 확대하고 있다.

NOAA 기후자료센터 관계자는 “여름철 가뭄으로 메마른 땅은 한 낮의 기온을 더욱 상승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가뭄 때문에 기온은 올라가고 기온이 올라갈수록 가뭄은 더 심해지는 악순환이 이어지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가뭄은 3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의 중요한 변수로 등장하면서 정치권도 달구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각) “역사적인 가뭄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발표하며 농부와 목장주를 위한 농업예산 통과를 의회에 요청했다.

그러나 공화당 하원의원들은 이에 반대하며 대신 3억8천3백만 달러에 달하는 축산농가 일괄지원금을 제안하며 충돌했다.

한편 미 기상청은 앞으로 10일 안에 비가 내릴 것이라며 중서부 곡물지대의 폭염도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했다.


김옥경 기자[ka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사진으로 본 미국 텍사스주 토네이도 피해 현장
24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그랜드 프레리 지역의 토네이도 ...
갈라파고스섬 울프 화산 폭발…분홍 이구아나 위협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으로 유명한 에콰도르 갈라파고스섬에서 ...
다시 5월, 끝나지 않은 슬픔
23살 신부는 임신 8개월째였다. 1980년 5월 전남대 부근 ...
'피겨여왕' 김연아 근황은? "평창올림픽으로 바빠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개막을 1천일 앞둔 16일 '춘천가...
내곡동 예비군 총기 난사, 10초간 7발 총격
육군 중앙수사단이 13일 오전 서울 내곡동 예비군 동원훈련장에서...
[사진]재개장한 제2롯데월드, 인파 대거 몰려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롯데월드몰)아쿠아리움을 찾은...
[사진] 서울 내곡동 총기 난사 사건 현장 공개
서울 서초구 내곡동 동원 훈련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3...
긴장감 감도는 총기 난사 사건 발생 예비군 훈련장
13일 오전 10시 48분경 서울 내곡동에 위치한 육군 수도방위...
사진으로 본 김현중 입대 현장…배용준 격려
가수 출신 배우 김현중이 12일 경기도 고양시 육군 제30사단 ...
사진으로 본 네팔 지진 피해 현장…대지진 발생 18일째
지난달 25일(이하 현지시각) 네팔에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한 보아, '키스 마이 립스' 발표 현장
가수 보아가 정규 앨범 8집 '키스 마이 립스'를 들고 대중 앞...
(사진) 불편한 스포트라이트, 홍준표 검찰 출석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하며 남긴 메모를 중심으로 이른바...

TODAY 뉴스

더보기

메르스 감염 환자 10명으로 늘어…보건당국, "총력 대응"
중동호흡기증후군(이하 메르스)의 감염 환자가 10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는 29일, 이날 오전에 2명의 새로운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격리 치료 중인 한국인 메르스 의심환자 1명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덟 번째 환자는 메르스 첫 번째 확진 환자인 A(68·남) 씨의 진료에 참여했던 의료진이다. 26일 1차 검사에서는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28일에 검체를 채취해 시행한 2차 검사에서 메르스 유전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홉 번째 환자는 A 씨와 같은 병동에서 입원 진료를 받고 있던 환자로 다른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던 중 가검물 검사 과정에서 메르스 유전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열 번째 확진 환자는 26일 중국으로 출장을 떠났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