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러머 스티브 갯 10월 내한 공연
사회일반

드러머 스티브 갯 10월 내한 공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09 17:39:30 | 수정 : 2012-08-09 17:43:1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드러머 스티브 갯

세계적인 드럼 연주자 스티브 갯(Steve Gadd·67)이 오는 10월 20-21일 내한 공연을 한다.

1945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스티브 갯은 열한 살 때 트럼펫 연주자 디지 길레스피와 협연하는 등 일찌감치 드럼에 재능을 보였다.

그는 아레사 프랭클린, 스티비 원더,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폴 매카트니 등 수많은 스타와 함께 작업하며 '재즈 드러머의 전설'이란 칭호를 얻었다.

공연은 10월 20일 부산 소향아트센터, 21일 서울신학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다.

그는 이번 공연에서 스웨덴 출신의 피아니스트 앤더스 위크, 잉베이 맘스틴 밴드의 베이시스트 스반테 헨리슨과 함께 무대에 올라 그룹 아바(ABBA)의 대표곡을 재즈로 편곡해 들려줄 예정이다.(연합)

3만3천원-5만5천원. 문의 ☎02-785-2506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강원도 저수지에 아마존 식인고기 피라니아 웬 말?
강원도 횡성의 한 저수지에서 식인고기인 피라니아와 레드파쿠가 발...
네네치킨, 노무현 전 대통령 합성 사진 게재 파문
유명 치킨전문점 '네네치킨'이 공식 SNS에 올린 노무현 전 대...
[사진] 기억하시나요? 눈물 없이 볼 수 없었던 이산가족찾기 특별생방송 현장
대한적십자사에 등록된 6·25 전쟁 이산가족은 남한에만 12만...
한순간에 구겨지고 찢어진 자동차…사진으로 본 아찔한 사고 현장
자동차는 편안하고 안락한 이동 수단이지만 때론 순식간에 도로 위...
목선에 사람 태우고 남한강 건너던…수몰 전 생생한 청풍의 모습
천하명물 한벽루(寒碧樓), 출퇴근길 만원 나룻배, '뗏목꾼의 쉼...
"녹색 페인트를 풀었나"…한강하류 녹조로 몸살
"어제만 해도 냄새는 안 났는데 이제 악취까지 나네요." 경기...
트랜스젠더가 백악관에서 쫓겨난 이유는?
백악관에서 열린 성소수자(LGBT) 초청 행사에서 대통령의 연설...
이재용 대국민 사과, "메르스 확산 못 막아 죄송"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
"지구, 6번째 동물 대멸종 시기에 진입했다"
동물의 멸종 속도가 과거보다 100배나 빨라지면서 지구가 6번째...
美 흑인교회 총기 난사 9명 사망…경찰, 증오범죄 수사 박차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시에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한 흑...
'김수연 역전골' 한국, 스페인 꺾고 사상 첫 16강 쾌거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에서 사...
박원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 수사 받는다
서울중앙지검은 의료혁신투쟁위원회가 5일 수사를 의뢰했고 검찰이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