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그플레이션 비상' 최악의 식량파동 우려
사회일반

`애그플레이션 비상' 최악의 식량파동 우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5 11:31:58 | 수정 : 2012-08-15 11:41:2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제금융센터 "2008년보다 더 나쁘다"
국내 식탁물가는 연말부터 본격적으로 오를 듯
(AP=Yonhap)

최악의 `애그플레이션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애그플레이션은 곡물 가격의 폭등으로 일반 물가마저 상승하는 현상이다.

미국, 러시아 등 세계 곳곳의 가뭄 탓에 지난달부터 본격화한 애그플레이션은 머잖아 국내 물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돼 정부가 대응책 마련에 돌입했다.

15일 농촌경제연구원은 수입 곡물이 국내 물가에 4~7개월 정도 시차를 두고 반영된다는 점을 고려해 국내 곡물 가격이 올해 말부터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밀가루는 올해 2분기보다 27.5%, 옥수수가루는 13.9% 급등하고 식물성 유지와 사료도 각각 10.6%, 8.8%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밀가루와 옥수수가루가 자장면, 빵, 국수, 맥주 등 `식탁 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음식재료라는 점에서 물가 불안 요인이다. 사료 가격은 소고기, 돼지고기 등 육류 가격의 상승을 불러온다. 축산농가의 생산 비용을 높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올해 애그플레이션이 역대 최악의 곡물 파동을 불러올 것으로 우려된다는 점이다.

국제금융센터는 이번 애그플레이션이 2007~2008년, 2010~2011년 당시의 곡물 파동보다 더 심각할 것으로 평가했다.

2007~2008년에는 곡물 수급에 큰 문제가 없었다. 투기자금 유입, 주요 생산국의 수출 제한, 옥수수로 만드는 바이오 연료인 에탄올 생산 증대 등이 곡물 가격을 끌어올렸다.

2010~2011년에는 러시아의 가뭄 등으로 세계 곡물 공급량이 3천100만t가량 부족했다. 그런데 올해부터 내년까지 곡물 부족량은 무려 4천만t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에는 투기자금마저 국제 곡물시장에 급격히 유입돼 식량 가격이 들썩거렸다.

우리나라는 식량 자급률이 지나치게 낮은 것이 치명적인 약점이다.

우리나라 식량 자급률은 2010년 기준으로 26.7%에 불과하다. 쌀(104.6%)을 제외한 밀(0.8%), 옥수수(0.8%), 콩(8.7%) 등은 수입에 절대적으로 의존한다.

정부는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곡물가격 폭등세가 이어지면 밀과 콩을 무관세로 들여오고, 공공비축 대상 작물을 쌀에서 밀, 콩, 옥수수까지 넓히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관련업체에도 가격 인상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주요 20개 국(G20)이 미국의 에탄올 의무생산 프로그램 유예와 곡물생산국의 수출금지 자제 등을 요청할 것으로 보여 이에 보조를 맞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 관계자는 "국제 곡물가격의 동향을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 국내 물가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농촌경제연구원의 성명환 농업관측센터 곡물실장은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우리나라의 식량 자급률이 너무 낮다는 데 있다. 장기적으로 밀, 콩, 옥수수 등의 자급률을 높이도록 애써야 한다"고 제언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강원도 저수지에 아마존 식인고기 피라니아 웬 말?
강원도 횡성의 한 저수지에서 식인고기인 피라니아와 레드파쿠가 발...
네네치킨, 노무현 전 대통령 합성 사진 게재 파문
유명 치킨전문점 '네네치킨'이 공식 SNS에 올린 노무현 전 대...
[사진] 기억하시나요? 눈물 없이 볼 수 없었던 이산가족찾기 특별생방송 현장
대한적십자사에 등록된 6·25 전쟁 이산가족은 남한에만 12만...
한순간에 구겨지고 찢어진 자동차…사진으로 본 아찔한 사고 현장
자동차는 편안하고 안락한 이동 수단이지만 때론 순식간에 도로 위...
목선에 사람 태우고 남한강 건너던…수몰 전 생생한 청풍의 모습
천하명물 한벽루(寒碧樓), 출퇴근길 만원 나룻배, '뗏목꾼의 쉼...
"녹색 페인트를 풀었나"…한강하류 녹조로 몸살
"어제만 해도 냄새는 안 났는데 이제 악취까지 나네요." 경기...
트랜스젠더가 백악관에서 쫓겨난 이유는?
백악관에서 열린 성소수자(LGBT) 초청 행사에서 대통령의 연설...
이재용 대국민 사과, "메르스 확산 못 막아 죄송"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
"지구, 6번째 동물 대멸종 시기에 진입했다"
동물의 멸종 속도가 과거보다 100배나 빨라지면서 지구가 6번째...
美 흑인교회 총기 난사 9명 사망…경찰, 증오범죄 수사 박차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시에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한 흑...
'김수연 역전골' 한국, 스페인 꺾고 사상 첫 16강 쾌거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에서 사...
박원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 수사 받는다
서울중앙지검은 의료혁신투쟁위원회가 5일 수사를 의뢰했고 검찰이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