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현기환 제명 확정..현영희 제명안 추인
정치

與, 현기환 제명 확정..현영희 제명안 추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6 11:18:34 | 수정 : 2012-08-20 14:11:3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현영희 제명안은 의원총회 거쳐 이르면 내일 확정
대선가도 파장 최소화 위해 두 사람 제명 처리
`공천헌금' 파문의 당사자 현기환 전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새누리당 영등포 당사에서 자신의 재심 청구 심의를 위해 열린 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장 밖 방에서 기다리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새누리당은 16일 4ㆍ11 총선 공천헌금 파문의 당사자인 현기환 전 의원을 제명 처리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 전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홍일표 대변인이 전했다. 원외인 현 전 의원에 대한 제명안은 최고위 의결만으로 가결된다.

홍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현 전 의원은 오늘 최고위 의결로 당원자격이 상실됐다"고 말했다.

최고위는 아울러 현영희 의원 제명안도 추인했으나 현 의원은 현역이라 의원총회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거쳐야 최종 확정된다. 현영희 제명안 처리를 위한 의총은 이르면 17일 소집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윤리위는 이에 앞서 지난 6일 당 위신훼손 등의 사유로 현영희 현기환 두 사람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으며 이후 현 전 의원이 재심청구를 하자 14일 다시 전체회의를 열어 "이유없다"며 기각결정을 내린 바 있다.

두 사람에 대한 지도부의 제명 조치는 중앙선관위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지난달 30일 이후 17일 만에, 언론에 처음 보도된 지난 2일 이후 14일 만에 각각 나온 것이다.

당사자들이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는 상황에서 당 지도부가 제명 결정을 내린 것은 사실 여부를 떠나 이번 사건이 향후 대선 가도에 적지 않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현영희 의원은 4ㆍ11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15일 중간전달책 조기문씨를 통해 당시 공천위원이던 현기환 전 의원에게 3억원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새누리당은 만에 하나 이번 공천헌금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이 대선가도의 발목을 잡는 초대형 악재로 부상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당 안팎에선 벌써부터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공천헌금 의혹 제기 자체만으로 당이 큰 상처를 입게 됐다"면서 "대선을 앞두고 악재가 될 수 있는 부분은 조기에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