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테니스, 월드주니어 파이널 준우승
스포츠

한국 남자 테니스, 월드주니어 파이널 준우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9 21:01:03 | 수정 : 2012-08-19 21:10:0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체코 프로스테호프에서 끝난 14세 이하 테니스 국가대항전 월드주니어 파이널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용빈(두원공고) 감독, 정윤성(대곶중), 이덕희(제천동중), 오찬영(계광중).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한국 14세 이하 남자주니어 테니스 국가대표팀이 2012 월드주니어 파이널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18일 체코 프로스테호프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미국과의 결승에서 0-2로 져 대회 2연패의 뜻을 이루지 못했다.

1단식에 출전한 정윤성(대곶중)이 마이클 모에 0-2(4-6 3-6)로 졌고 2단식의 이덕희(제천동중) 역시 프랜시스 티아페를 상대로 0-2(5-7 4-6) 패배를 당했다.

1991년 창설된 월드주니어 대회는 14세 이하 국가대항전으로 지역 예선을 거친 남녀 각 16개 나라가 본선인 월드주니어 파이널에 올라 2단1복식으로 승부를 겨룬다.

라파엘 나달(스페인), 토미 하스(독일), 킴 클리스터스(벨기에), 엘레나 데멘티에바(러시아)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이 대회를 거쳐 갔다.

한국은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일본을 꺾고 아시아 최초로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년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 세계 정상급 실력을 재확인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