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하지만 기억하노라…" 위안부문제 노래로>
사회일반

<"용서하지만 기억하노라…" 위안부문제 노래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22 14:27:50 | 수정 : 2012-08-22 14:34: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가수 김현성 "음악적 기록자 될 것"…음반도 계획
'고향 꿈도 꿀 수 없는 어두운 날. 문득 보이던 뒤란의 작은 소녀야. 눈뜰 수 없는 잔인한 날들. 피로 물든 다 찢긴 치마 나의 몸. 죄를 용서하노라. 그러나 기억하노라. 단발머리 소녀가 앉아 있노라.'

광복절이던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 굵은 빗줄기 속에서도 2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렸다.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을 소재로 한 노래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가수 김현성씨.(연합뉴스)

이날 연대공연을 한 이들 가운데 포크가수 김현성(54)씨가 있었다. 고(故) 김광석씨가 불러 유명해진 '이등병의 편지'의 작사·작곡자다. 그는 대사관 앞에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을 소재로 한 노래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였다.

김씨는 22일 "소녀상 '말뚝' 사건 후 소녀상에 관해 이야기하는 노래가 없음을 알게 됐다"며 "1천번을 넘어선 할머니들의 집회가 '으레 하는 것'으로 인식되지 않도록 음악으로 기록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노래를 만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1990년대부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집회에서 종종 공연을 했다. 관심이 본격화한 것은 2008년과 2009년 두 차례 독도를 방문하면서다. 독도와 위안부 문제 모두 한일관계와 연관돼 있어 자연스럽게 시선이 이어졌다고 한다.


"위안부나 독도 문제는 이념을 초월한 인류사의 공통 사안이지요. 이 땅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더욱 그렇죠. 당장 시선을 모으지 못한다 해도 음악적으로 기록할 필요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김씨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만든 노래는 대여섯 곡이 더 있다. 아직 대중에게 공개하지는 않았다. '독도 찬가'를 비롯해 독도를 소재로 한 노래도 꾸준히 써온 터라 때가 되면 음반을 낼 계획도 있다고 했다.
15일 오후 폭우가 쏟아짐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그는 이 같은 노래를 지을 때 '있는 그대로를 들려주자'는 원칙이 있다고 한다.

김씨는 "요즘은 인터넷에서 관련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으니 듣는 이들을 굳이 계몽하려 들 필요도 없다"며 "현상을 들려주면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위안부나 독도 문제를 일회성으로 받아들이는 태도를 경계했다.

"위안부나 독도 문제는 우리에게 굉장히 심각한 사안인데도 감정적으로 접근하거나 단발성으로 대응하는 경우가 많아요. 저도 음반 제작을 포함한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이벤트성으로 비치지 않도록 신중히 판단하고 있어요."
그는 아울러 "다른 아시아 국가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많은 만큼 한국뿐 아니라 동북아 차원의 문제"라며 "이런 관점에서 꾸준히 관심을 불러일으켜야 하는데 관련 기관을 접촉해보면 답답할 때가 많다"고 했다.

"꼭 특정한 집회가 아니라도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있는 그대로 노래할 기회가 생기면 앞으로도 적극 참여할 계획입니다. 대중뿐 아니라 저 자신을 위해서라도 이런 역사적 문제를 노래로 정리할 필요가 있습니다."(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사진으로 본 메이웨더 파퀴아오 계체량 통과 현장
'권투 영웅' 매니 파퀴아오(37·필리핀)와 '무적'의 권투선...
바바리맨이 겨울잠에서 깨어났습니다
지난 3월 수원에 거주하는 A(여)씨는 퇴근 후 공원 인근 도로...
"20초 외래진료받으려고 '빅5병원' 찾으시겠습니까"
보건의료당국이 서울대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전국 모든 의...
"누가 누가 깊이 잠드나" 덕성여대서 낮잠자기 대회 열려
햇살이 내리쬐는 오후 덕성여대 잔디밭에서 30명 남짓 되는 학생...
에볼라 생존자들, 시력상실·관절통 등 후유증 심각
에볼라를 극복한 생존자 중 상당수가 시력상실, 관절통, 청력약화...
BBC "러시아군, 2차대전때 독일에서 대규모 강간"
영국 BBC 방송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러시아군이 독일을 점령...
여성 혐오 발언 옹달샘 "논란 죄송…자진 하차는 결례"
여성혐오 발언과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생존자에 대한 모욕 발언으로...
옐로스톤 지하에 거대 마그마…화산분화시 지구 대재앙
미국 와이오밍 주에 있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지하에서 거대 마그...
허블 메시지 "지구인들이여! 우주의 광활함을 기억하라"
지구인을 대신해 우주 공간의 빛을 관측하는 세계 최초 우주망원경...
작고 귀여운 아기들의 '눈'을 보호해주세요
5월 들어 본격적으로 기온이 올라가면서 영유아들은 유행성각결막염...
피자상자가 당신의 건강을 공격한다?
피자나 팝콘, 샌드위치를 담는 종이 용기, 바닥에 까는 카펫, ...
"성적보다 부모와 관계가 아동 행복감에 더 큰 영향"
어린이와 청소년의 행복도에는 가정의 생활수준이나 학업 성적보다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