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가르시아 '2주 연속 우승 보인다'
사회일반

-PGA- 가르시아 '2주 연속 우승 보인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26 08:34:43 | 수정 : 2012-08-26 08:43:2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최경주는 더블보기 3개에 공동 69위 추락..우즈 공동 10위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바클레이스(총상금 800만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다.(연합뉴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바클레이스(총상금 800만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다.

가르시아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파크 골프장 블랙 코스(파71·7천468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타를 줄였다.


이날까지 10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가르시아는 전날까지 공동 선두였던 닉 와트니(미국·8언더파 205타)를 2타 차 2위로 밀어내며 마지막 날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21일 끝난 윈덤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PGA 투어에서 4년 만에 정상에 복귀한 가르시아는 2주 연속 우승에도 한발 다가섰다.

17번 홀(파3) 버디로 가르시아를 1타 차로 뒤쫓던 와트니는 마지막 18번 홀(파4) 약 13m 거리에서 시도한 버디 퍼트가 홀을 맞고 다시 5m 정도를 굴러가는 바람에 오히려 보기를 기록, 가르시아와의 격차가 2타 차로 벌어졌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5개나 나와 1타를 잃고 4언더파 209타로 필 미켈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선두에 6타 뒤진 우즈는 이날 퍼트가 말을 듣지 않아 선두권 추격에 발목이 잡혔다.

우즈는 이날 네 차례나 한 홀에서 퍼트를 세 번씩 해야 했다. 우즈가 PGA 투어 대회에서 하루에 '쓰리 퍼트'를 네 번이나 기록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그는 이날 페어웨이 적중률 71.4%(10/14), 그린 적중률 66.7%(12/18) 등 샷 감각이 나쁘지 않았지만 그린 위에서 좀처럼 공을 홀 안에 넣지 못했다.

3번과 6번, 9번, 14번 홀에서 퍼트를 세 번씩 기록한 우즈는 "어제와 그린 상태가 많이 달라져 있었다. 그린 스피드가 빨라 퍼트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즈는 8번 홀(파3)에서는 약 16m 거리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해 갤러리의 환호를 받았다. 이는 우즈 자신의 이번 시즌 최장거리 퍼트 성공 기록이다.

한국 선수들의 성적은 좋지 않았다. 최경주(42·SK텔레콤)는 더블보기 3개, 보기 5개, 버디 2개로 부진했다.

이날 하루에만 9타를 잃은 최경주는 5오버파 218타, 공동 69위까지 밀려났다. 3라운드 진출에 성공한 75명 가운데 '꼴찌'에서 두 번째 자리다.

'꼴찌'인 75위도 한국 선수인 노승열(21·타이틀리스트)이었다. 노승열 역시 이날 더블보기 2개와 보기 5개, 버디 2개로 7타를 잃어 7오버파 220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최경주와 노승열은 페덱스컵 랭킹 상위 100명만 나갈 수 있는 플레이오프 2차전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출전에는 지장이 없다.

재미교포 존 허(22) 역시 더블보기 1개, 보기 6개를 쏟아내고 버디는 2개에 그쳐 하루에 6타를 잃었다. 1오버파 214타를 기록한 존 허는 전날 공동 7위에서 공동 43위로 미끄럼을 탔다.

존 허도 플레이오프 2회전 진출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이다.(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안산 대부도 토막시신 사건 새 국면…경찰, 제보전단 수정 배포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시신 사건과 관련해 안산단원경...
옥시 영국 본사,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피해자들 영국 항의 방문
가습기 살균제로 전대미문의 피해를 양산한 옥시레킷벤키저(RB코리...
포항서 해병대 자주포 추락…2명 사망·5명 부상
25일 오전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해병대 ...
여수에서 무궁화호 탈선…1명 숨지고 8명 부상
서울 용산에서 출발한 여수 엑스포행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해 1명...
'혹성탈출' 시저? 일본 동물원 탈출한 침팬지 포획
이 장면만 보면 마치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나오는 침...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경찰 출석…"잘못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이 불구속 입건한 정우현 MPK(미스터피...
北 또 저급한 욕설 논평 "숨통을 하루빨리"…정부, 강력 경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가리켜 저급한 욕설 논평을 내자 우리 정...
2개월 된 딸 운다고 뺨 때리고 할퀴고 팔 잡아당겨 탈구까지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은 생후 2개월 된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하...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공식 사과 “통감하고 반성”
자신이 아직 나가지 않았는데 건물 문을 잠갔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한반도에서 핵전쟁 일어날 가능성 충분”
러시아 외무부 핵분야 고위 인사가 한반도의 핵전쟁 가능성이 충분...
30대 女,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 뿌려…1명 얼굴 부상
4일 오전 30대 여성이 서울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을 뿌...
교통사고 위기에 처한 어린이 구한 태권도사범, 감사장 받았다
이갑수 대구달서경찰서장이 지난달 28일 어린이를 구한 태권도 사...
말다툼하다 흉기로 남편 살해한 부인 현장에서 붙잡혀
대구달서경찰서가 1일 오전 달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을 흉기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