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500만원짜리 가장 비싼 책 전시>
문화

<1천500만원짜리 가장 비싼 책 전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29 12:44:00 | 수정 : 2012-08-29 12:47:1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AK플라자 분당점에 전시된 헬무트 뉴턴의 사진집. (연합뉴스)

"세상에서 가장 크고 비싼 책 보러오세요"
AK플라자 분당점은 내달 6일까지 교보문고와 'AK 북 페스티벌'을 열어 20세기에 출간된 책 가운데 가장 크고 비싼 책인 헬무트 뉴턴의 사진집 등 초고가의 희귀본 10권을 전시한다고 29일 밝혔다.

헬무트 뉴턴은 지난 2004년 사망한 패션 사진계의 거장으로 자극적이고 에로틱한 작품들로 유명하다. 이번에 전시된 사진집은 가로 52cm×세로 72cm 크기로 무게는 30㎏, 가격은 1천500만원에 이른다.

'안도(Ando, Art Edition)', '케이트 모스 바이 마리오 테스티노(Kate Moss by Mario Testino)' 등 100만원에서 400만원을 호가하는 한정판 대형 서적들도 선을 보인다.

전시된 서적 10권의 가격을 모두 합하면 모두 3천400만원에 달한다.

AK플라자는 '이왕이면 예쁘고 행복하게' 저자인 개그맨 정종철·황규림 부부, `의자놀이' 저자인 작가 공지영, `무지개 원리' 저자 차동엽 신부, 가수 김장훈, 개그맨 윤택 등이 차례로 참여하는 북 토크쇼와 사인회도 열 예정이다.

도서 바자회 '우수도서 행복 가격전'에서는 베스트셀러, 고전, 자기계발서, 어린이 영어 동화책 등을 최고 7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바자회 수익금은 전액 성남시 작은도서관 설립에 기부된다.(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