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생선 맡겼네"…조희팔 수사경찰 유착
사회일반

"고양이에게 생선 맡겼네"…조희팔 수사경찰 유착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07 11:58:52 | 수정 : 2012-09-07 12:13:3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경찰, 중국 도피 조희팔 접대받은 A경사 구속영장
수억원대 뇌물수수 정황도 포착
3조5천억원대의 다단계 사기 사건을 주도하고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55)씨를 수사했던 경찰이 조씨와 되레 유착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직무유기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대구 성서경찰서 소속 A경사(37)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대구지방경찰청 소속으로 조희팔 유사수신 사기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A경사는 2009년 5월에 중국 옌타이(煙台)에서 도피 중이던 조씨 등 일당 4명에게서 수십만원 상당의 골프·술 접대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사는 2011년 6월 육아휴직 기간에 다시 중국으로 건너가 이들을 다시 만났지만 자신이 인터폴에 적색 수배까지 한 조씨 등을 체포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A경사가 조씨의 핵심 측근인 강모(52)씨에게서 수억원의 자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강씨를 잡아야 A경사의 뇌물수수 혐의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A경사는 2006년에 대구의 한 음식점에서 지인의 소개로 강씨를 만나 친분관계를 이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사기사건'으로 불리는 조희팔 사건은 조씨 등이 2006년 10월부터 2008년 10월까지 대구를 중심으로 전국에 다단계업체를 차린 뒤 건강용품 판매사업으로 약 3만명을 꾀어 3조5천억∼4조원을 챙긴 유사수신 범죄사건이다.

2008년 12월 충남 태안 해안을 거쳐 중국으로 빠져나간 조씨는 지난해 12월 칭다오(靑島)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고 경찰이 밝혔지만 위장 의혹이 여전히 남아 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다시 5월, 끝나지 않은 슬픔
23살 신부는 임신 8개월째였다. 1980년 5월 전남대 부근 ...
'피겨여왕' 김연아 근황은? "평창올림픽으로 바빠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개막을 1천일 앞둔 16일 '춘천가...
내곡동 예비군 총기 난사, 10초간 7발 총격
육군 중앙수사단이 13일 오전 서울 내곡동 예비군 동원훈련장에서...
[사진]재개장한 제2롯데월드, 인파 대거 몰려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롯데월드몰)아쿠아리움을 찾은...
[사진] 서울 내곡동 총기 난사 사건 현장 공개
서울 서초구 내곡동 동원 훈련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3...
긴장감 감도는 총기 난사 사건 발생 예비군 훈련장
13일 오전 10시 48분경 서울 내곡동에 위치한 육군 수도방위...
사진으로 본 김현중 입대 현장…배용준 격려
가수 출신 배우 김현중이 12일 경기도 고양시 육군 제30사단 ...
사진으로 본 네팔 지진 피해 현장…대지진 발생 18일째
지난달 25일(이하 현지시각) 네팔에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한 보아, '키스 마이 립스' 발표 현장
가수 보아가 정규 앨범 8집 '키스 마이 립스'를 들고 대중 앞...
(사진) 불편한 스포트라이트, 홍준표 검찰 출석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하며 남긴 메모를 중심으로 이른바...
세기의 대결이 끝나자 수세 몰린 메이웨더·파퀴아오
세기의 대결은 세기의 졸전으로 허망하게 끝났다. 대중의 기대가 ...
"너희 둘은 우리에게 '허망함'을 줬어~"
8체급에서 챔피언 벨트를 거머쥔 '권투 영웅' 매니 파퀴아오(3...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