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경기감각 상당히 올라왔다"
스포츠

"박주영 경기감각 상당히 올라왔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1 14:08:45 | 수정 : 2012-09-11 14:10:2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벤치 신세와 이적 등으로 컨디션 난조를 겪는 골잡이 박주영(셀타 비고)이 출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지난 9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자르 경기장에서 열린 비공개 전술훈련을 지켜본 뒤 박주영의 경기 감각이 상당 부분 돌아왔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은 11일 오후 10시 타슈켄트 파크타코르 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14년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을 치른다.

협회 관계자는 "박주영이 대표팀에 합류했을 때 제대로 뛸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최근 닷새 동안 훈련을 통해 컨디션을 매우 많이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그는 박주영의 사례를 들어 선수단 전체의 컨디션을 상향 평준화하는 최강희 감독의 강점이 재확인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박주영은 일단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될 것으로 관측된다.

대표팀의 전술훈련 내용을 고려할 때 경기 흐름에 따라 김신욱(울산)과 함께 투입돼 투톱 공격진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박주영은 현지 도착 때부터 컨디션 난조 때문에 플레이가 활발하지 않았고 표정도 어두웠다.

최강희 감독은 박주영의 출전 의지가 뜨겁더라도 경기일까지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하면 기회를 줄 수 없다는 취지의 방침을 밝혔다.

박주영은 지난 시즌 아스널 유니폼을 입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했으나 벤치에 눌러앉아 경기감각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아르센 벵거 감독의 눈도장을 받지 못해 한 시즌 동안 프리미어리그 1경기, 챔피언스리그 2경기, 리그컵 3경기 등 6경기를 뛰는 데 그쳤다.

박주영은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런던올림픽에서도 선발로 뛰지 못한 적이 있었으나 일본과의 3-4위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해결사 기질을 보여줬다.

올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소속 클럽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셀타 비고로 옮겼으나 팀 훈련이나 데뷔전을 치르지 못한 채 무거운 몸을 이끌고 대표팀에 합류했다. (연합)


스포츠팀[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에이핑크 정은지 ‘가수-연기-예능’ 트리플 크라운 도전
에이핑크로 데뷔 후 가요계 요정으로 등극하며 대세돌 반열에 오른...
걸그룹 ‘헬로비너스’ 팀 재정비 후 활동 지속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전격 팀 재정비에 들어간다고 공식 발표했...
레이디제인, 기상 캐스터로 깜짝 변신 화제
지난 30일 발매된 태완의 8년만의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굿모...
공효진, 제3의 남자와 다정…조인성의 반응은?
조인성과 하룻밤을 보낸 공효진에게 또 다른 남자가 등장했다. L...
[기자수첩] 개그맨, 목사, 남편 그리고 가정폭력
개그맨 출신 목사 서세원이 아내 서정희를 폭행하는 장면이 방송을...
라이베리아,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국경 폐쇄
치사율 90% 달하는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으로 아프리카 전역에 ...
조선의 역사를 바꾼 위대한 전쟁 '명량’
무적의 조선수군이 패했다. 왜놈의 계략에 말려든 조선수군은 거제...
류현진, SF전 6이닝 3실점…시즌 12승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숙적'...
안타까운 고2 반장의 '침착함'…승무원은 '허둥지둥'
세월호 침몰 당시 단원고의 한 학급 반장이 침착한 대응으로 친구...
2020년 폭염 30일 지속되면 1만 여 명 ‘사망’
곳곳에서 마치 시한폭탄이라도 설치된 듯 시내버스의 타이어가 연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