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축구] 한국, 우즈벡과 2-2 무승부
스포츠

[월드컵축구] 한국, 우즈벡과 2-2 무승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2 12:16:09 | 수정 : 2012-09-12 12:17:4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1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크타코르 구장에서 열린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후반 이동국이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
한국 축구가 한 수 아래로 평가된 우즈베키스탄과 두 골씩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무승부를 거뒀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크타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12분 이동국(전북)의 역전골이 터졌지만 2분 뒤 재동점골을 허용해 2-2로 비겼다.

한국은 좌우 측면 수비수들이 우즈베키스탄의 빠른 돌파에 쉽게 무너진데다 코너킥 상황에서 2골을 모두 내주는 무기력한 수비 때문에 최종예선 3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최종예선에서 첫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은 2승1무(승점 7)로 A조 선두를 유지했다.

한국은 한국시간으로 내달 16일 이란과 원정으로 최종예선 4차전을 치른다.
이동국(전북)이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한국은 좌우 날개에 김보경(카디프시티)과 이청용(볼턴)을 배치하고 이근호(울산)를 섀도 스트라이크로 기용하는 4-2-3-1 전술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했다.

기성용(스완지시티)-하대성(서울) 조합이 중원을 맡은 가운데 포백은 왼쪽부터 박주호(바젤), 이정수(알사드), 곽태휘(울산), 고요한(서울)이 늘어섰다.

이에 맞서는 우즈베키스탄은 K리그 서울에서 활약한 세르베르 제파로프가 중원에서 볼배급을 담당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우즈베키스탄은 경기 초반부터 한국의 좌우 측면 뒷공간을 날카롭게 공략하며 위협적인 공세를 펼쳤다.

한국은 전반 11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이정수가 막으려다 미끄러지면서 울루그베크 바카예프에게 단독 찬스를 내줬다.

다행히 골키퍼 정성룡(수원)의 키를 넘긴 바카예프의 슈팅이 골대로 들어가려는 순간 넘어졌던 이정수가 재빨리 일어나 볼을 차내 실점을 면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상승세를 탄 우즈베키스탄의 몫이었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제파로프가 찬 코너킥이 도사린 산자르 투르수노프의 머리를 맞고 골대 굴절되면서 한국 골대로 향했다.

순간 수비에 가담한 기성용이 헤딩으로 볼을 거둬낸다는 게 자책골로 이어져 아쉬운 실점으로 이어졌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16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이근호가 페널티지역 왼쪽까지 침투해 내준 패스를 이동국이 골대 정면에서 왼발로 슈팅한 게 크로스바를 훌쩍 넘으며 득점 기회를 날렸다.

기회를 놓친 한국은 전반 22분 오른쪽 풀백 고요한이 자수르 카사노프의 돌파를 막으려다 미끄러 넘어지면서 투르수노프에게 완벽한 슈팅 기회를 내줬지만 몸을 날린 정성룡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을 막았다.

공격진의 활약이 미진한 가운데 천금의 동점골은 '골 넣는 수비수' 곽태휘의 머리에서 나왔다.

한국은 전반 44분 미드필드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기성용의 프리킥을 곽태휘가 우즈베키스탄 골대 오른쪽 부근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동점골을 뽑으며 전반전을 1-1로 마쳤다.

후반전을 맞은 한국은 후반 9분 이청용을 빼고 196㎝ 장신 공격수 김신욱(울산)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분위기를 바꾼 한국은 후반 12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박주호의 크로스를 이동국이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침착하게 볼을 잡은 뒤 넘어지면서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았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제파로프의 패스를 투르수노프가 헤딩으로 볼을 방향을 바꿔 재동점골을 넣었다.

급해진 한국은 후반 27분 이근호를 빼고 박주영(셀타 비고)를 투입하고, 후반 39분 윤빛가람(성남)까지 교체로 넣으며 재역전골을 노렸지만 기대했던 골은 뽑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인저리 타임에 박주영이 골키퍼와 맞선 1대1 상황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끝내 역전골에 실패해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


스포츠팀[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담양 펜션 화재 10명 사상…끝을 알수없는 안전불감증
이번에는 펜션이었다. 전남 담양의 한 펜션 바비큐장에서 불이 나...
‘솔로 임박’ 니콜, 뮤비 티저서 몸매 돋보여
홀로서기에 나선 니콜의 탄탄한 바디라인이 돋보이는 안무 영상이 ...
‘뷰티 아이콘’ 소이현, ‘더 모스트 뷰티풀데이즈’ MC 활약
소이현이 ‘더 모스트 뷰티풀데이즈’ MC로 활약을 펼치며 호평을...
안재현, 공항패션도 간지남?
배우 안재현의 공항패션이 눈길을 끌고 있다. 안재현은 전속모델로...
개그맨 김준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 수상
개그맨 김준현이 ‘2014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을 수상한다....
‘띠과외’ 김성령, 성시경 영어특훈 통했나?
‘띠과외’ 애슐리 김성령이 제프리 성시경 선생님의 까칠하고 혹독...
'힐링캠프' 홍은희 막찍어도 화보급 미모 '눈길'
'힐링캠프' 홍은희가 눈부신 미모를 자랑했다. 최근 다양한 예능...
'슈퍼맨' 이하루, 무아지경 감귤 따기
이하루가 감귤 수확 달인에 등극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KB...
‘피노키오’ 밥차 선물 주인공은 이보영
‘피노키오’ 현장에 의리 넘치는 뜨끈한 ‘밥차 선물’이 도착했다...
미생 강소라, ‘만능걸’에서 ‘안기사’로 깜짝 변신
지난 15일 방송된 ‘미생’ 10회에서는 업무를 위해 출장을 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