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축구] 한국, 우즈벡과 2-2 무승부
스포츠

[월드컵축구] 한국, 우즈벡과 2-2 무승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2 12:16:09 | 수정 : 2012-09-12 12:17:4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1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크타코르 구장에서 열린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후반 이동국이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
한국 축구가 한 수 아래로 평가된 우즈베키스탄과 두 골씩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무승부를 거뒀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크타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12분 이동국(전북)의 역전골이 터졌지만 2분 뒤 재동점골을 허용해 2-2로 비겼다.

한국은 좌우 측면 수비수들이 우즈베키스탄의 빠른 돌파에 쉽게 무너진데다 코너킥 상황에서 2골을 모두 내주는 무기력한 수비 때문에 최종예선 3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최종예선에서 첫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은 2승1무(승점 7)로 A조 선두를 유지했다.

한국은 한국시간으로 내달 16일 이란과 원정으로 최종예선 4차전을 치른다.
이동국(전북)이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한국은 좌우 날개에 김보경(카디프시티)과 이청용(볼턴)을 배치하고 이근호(울산)를 섀도 스트라이크로 기용하는 4-2-3-1 전술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했다.

기성용(스완지시티)-하대성(서울) 조합이 중원을 맡은 가운데 포백은 왼쪽부터 박주호(바젤), 이정수(알사드), 곽태휘(울산), 고요한(서울)이 늘어섰다.

이에 맞서는 우즈베키스탄은 K리그 서울에서 활약한 세르베르 제파로프가 중원에서 볼배급을 담당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우즈베키스탄은 경기 초반부터 한국의 좌우 측면 뒷공간을 날카롭게 공략하며 위협적인 공세를 펼쳤다.

한국은 전반 11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이정수가 막으려다 미끄러지면서 울루그베크 바카예프에게 단독 찬스를 내줬다.

다행히 골키퍼 정성룡(수원)의 키를 넘긴 바카예프의 슈팅이 골대로 들어가려는 순간 넘어졌던 이정수가 재빨리 일어나 볼을 차내 실점을 면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상승세를 탄 우즈베키스탄의 몫이었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제파로프가 찬 코너킥이 도사린 산자르 투르수노프의 머리를 맞고 골대 굴절되면서 한국 골대로 향했다.

순간 수비에 가담한 기성용이 헤딩으로 볼을 거둬낸다는 게 자책골로 이어져 아쉬운 실점으로 이어졌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16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이근호가 페널티지역 왼쪽까지 침투해 내준 패스를 이동국이 골대 정면에서 왼발로 슈팅한 게 크로스바를 훌쩍 넘으며 득점 기회를 날렸다.

기회를 놓친 한국은 전반 22분 오른쪽 풀백 고요한이 자수르 카사노프의 돌파를 막으려다 미끄러 넘어지면서 투르수노프에게 완벽한 슈팅 기회를 내줬지만 몸을 날린 정성룡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을 막았다.

공격진의 활약이 미진한 가운데 천금의 동점골은 '골 넣는 수비수' 곽태휘의 머리에서 나왔다.

한국은 전반 44분 미드필드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기성용의 프리킥을 곽태휘가 우즈베키스탄 골대 오른쪽 부근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동점골을 뽑으며 전반전을 1-1로 마쳤다.

후반전을 맞은 한국은 후반 9분 이청용을 빼고 196㎝ 장신 공격수 김신욱(울산)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분위기를 바꾼 한국은 후반 12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박주호의 크로스를 이동국이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침착하게 볼을 잡은 뒤 넘어지면서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았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제파로프의 패스를 투르수노프가 헤딩으로 볼을 방향을 바꿔 재동점골을 넣었다.

급해진 한국은 후반 27분 이근호를 빼고 박주영(셀타 비고)를 투입하고, 후반 39분 윤빛가람(성남)까지 교체로 넣으며 재역전골을 노렸지만 기대했던 골은 뽑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인저리 타임에 박주영이 골키퍼와 맞선 1대1 상황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끝내 역전골에 실패해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


스포츠팀[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자수첩] 개그맨, 목사, 남편 그리고 가정폭력
개그맨 출신 목사 서세원이 아내 서정희를 폭행하는 장면이 방송을...
라이베리아,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국경 폐쇄
치사율 90% 달하는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으로 아프리카 전역에 ...
조선의 역사를 바꾼 위대한 전쟁 '명량’
무적의 조선수군이 패했다. 왜놈의 계략에 말려든 조선수군은 거제...
류현진, SF전 6이닝 3실점…시즌 12승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숙적'...
안타까운 고2 반장의 '침착함'…승무원은 '허둥지둥'
세월호 침몰 당시 단원고의 한 학급 반장이 침착한 대응으로 친구...
2020년 폭염 30일 지속되면 1만 여 명 ‘사망’
곳곳에서 마치 시한폭탄이라도 설치된 듯 시내버스의 타이어가 연쇄...
이상우, 이미영-강남길 ‘비밀거래’ 알았다
“내 엄마가 그런 짓 할 사람이 아니잖아!!” ‘기분 좋은 날’...
‘왔다! 장보리’ 오연서, 대세 ‘워너비’ 인증
배우 오연서가 드라마와 광고를 넘나드는 활약으로 인기를 반영하며...
육지담, 허인창 새 싱글 응원 화제
한국 힙합 1세대 래퍼 허인창이 곧 발매될 자신의 맥시싱글 타이...
검찰, 유대균·박수경 이틀째 조사…구속영장 방침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장남 대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