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고병원성 AI 발생...1만4천여 마리 감염, 6천여 마리 폐사
국제

中 고병원성 AI 발생...1만4천여 마리 감염, 6천여 마리 폐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9 10:10:09 | 수정 : 2012-09-19 11:43: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죽은 오리 가검물서 변종 고병원성 H5N1 검출
2003년부터 인체감염증 꾸준히 증가되면서 우려 더해
(사진출처=뉴스한국 DB)
중국 남부 광둥성 잔장(湛江) 시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이곳은 홍콩과 마카오특별행정구를 포함한 지역으로 한국 관광객들의 특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광둥성 농업청은 19일(현지시각) 지난 11일 잔장시의 오리 사육 농가에서 AI가 발생해 1만4천여 마리가 감염됐고 6천300여 마리가 폐사했다고 발표했다. 죽은 오리의 가검물을 검사한 결과 고병원성 AI를 일으키는 H5N1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광둥성 위생 당국은 AI 발생 지역 주변에 소독약을 뿌리고 일대 6만7천여 마리의 오리를 살처분했다.


지난 7월에도 신장위구르자치구 닭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가 발생해 인체 감염 가능성에 대해 보고된 바 있다.

특히 중국의 경우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증이 2003년부터 지속적으로 보고 되고 있어 이번 사태를 맞아 더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더욱이 우리나라와 지리적으로 인접하고 있는 중국은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 중국 여행객들을 통한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은 실정이다.

이 외 베트남에서도 변종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가 지난 7월 발생해 현재까지 급속히 확산되면서 방역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기존의 AI보다 치사율이 높고 백신이 잘 듣지 않는 변종 AI(H5N1-2.3.2.1)로 밝혀지면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해외여행을 하고자 하는 경우, 사전에 해외에서 발생하는 질병정보를 실시간 제공하고 있는 해외여행질병정보센터 홈페이지나 국립검역소를 통해 발생정보를 확인하고 예방요령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김옥경 기자[ka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자수첩] 개그맨, 목사, 남편 그리고 가정폭력
개그맨 출신 목사 서세원이 아내 서정희를 폭행하는 장면이 방송을...
라이베리아,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국경 폐쇄
치사율 90% 달하는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으로 아프리카 전역에 ...
조선의 역사를 바꾼 위대한 전쟁 '명량’
무적의 조선수군이 패했다. 왜놈의 계략에 말려든 조선수군은 거제...
류현진, SF전 6이닝 3실점…시즌 12승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숙적'...
안타까운 고2 반장의 '침착함'…승무원은 '허둥지둥'
세월호 침몰 당시 단원고의 한 학급 반장이 침착한 대응으로 친구...
2020년 폭염 30일 지속되면 1만 여 명 ‘사망’
곳곳에서 마치 시한폭탄이라도 설치된 듯 시내버스의 타이어가 연쇄...
이상우, 이미영-강남길 ‘비밀거래’ 알았다
“내 엄마가 그런 짓 할 사람이 아니잖아!!” ‘기분 좋은 날’...
‘왔다! 장보리’ 오연서, 대세 ‘워너비’ 인증
배우 오연서가 드라마와 광고를 넘나드는 활약으로 인기를 반영하며...
육지담, 허인창 새 싱글 응원 화제
한국 힙합 1세대 래퍼 허인창이 곧 발매될 자신의 맥시싱글 타이...
검찰, 유대균·박수경 이틀째 조사…구속영장 방침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장남 대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