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고병원성 AI 발생...1만4천여 마리 감염, 6천여 마리 폐사
사회일반

中 고병원성 AI 발생...1만4천여 마리 감염, 6천여 마리 폐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9 10:10:09 | 수정 : 2012-09-19 11:43: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죽은 오리 가검물서 변종 고병원성 H5N1 검출
2003년부터 인체감염증 꾸준히 증가되면서 우려 더해
(사진출처=뉴스한국 DB)
중국 남부 광둥성 잔장(湛江) 시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이곳은 홍콩과 마카오특별행정구를 포함한 지역으로 한국 관광객들의 특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광둥성 농업청은 19일(현지시각) 지난 11일 잔장시의 오리 사육 농가에서 AI가 발생해 1만4천여 마리가 감염됐고 6천300여 마리가 폐사했다고 발표했다. 죽은 오리의 가검물을 검사한 결과 고병원성 AI를 일으키는 H5N1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광둥성 위생 당국은 AI 발생 지역 주변에 소독약을 뿌리고 일대 6만7천여 마리의 오리를 살처분했다.


지난 7월에도 신장위구르자치구 닭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가 발생해 인체 감염 가능성에 대해 보고된 바 있다.

특히 중국의 경우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증이 2003년부터 지속적으로 보고 되고 있어 이번 사태를 맞아 더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더욱이 우리나라와 지리적으로 인접하고 있는 중국은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 중국 여행객들을 통한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은 실정이다.

이 외 베트남에서도 변종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가 지난 7월 발생해 현재까지 급속히 확산되면서 방역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기존의 AI보다 치사율이 높고 백신이 잘 듣지 않는 변종 AI(H5N1-2.3.2.1)로 밝혀지면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해외여행을 하고자 하는 경우, 사전에 해외에서 발생하는 질병정보를 실시간 제공하고 있는 해외여행질병정보센터 홈페이지나 국립검역소를 통해 발생정보를 확인하고 예방요령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김옥경 기자[ka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범죄 표지 논란으로 몸살 앓은 '맥심' 한국판…전량 회수 폐기
성인 남성을 독자로 하는 잡지 맥심 한국판이 9월호 표지 논란에...
"이 사진이 난민에 대한 유럽의 태도를 바꾸지 못한다면 무엇으로 가능할까"
세 살 소년이 해변에 덩그러니 엎드려 죽어 있는 '충격적'인 사...
학교에서 부탄가스 터뜨린 중학생, 두 달 전에도 범행 시도
서울 양천구의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부탄가스 폭발 사고가 이 학...
"여의도 면적 28배 국토, 외국인 소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마녀사냥’ 허지웅, "내 이별 상처는 아물지 않고 덧나기만 해"
28일 전파를 탄 JTBC ‘마녀사냥’ MC 허지웅이 ‘연애를 ...
토트넘 이적 손흥민 "팬들 위해 멋진 모습 보이겠다"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화제의 드라마 '용팔이' 표절 논란…제작사, "흠집내기 행위"
20% 안팎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목을 받고 있는 SBS 수목드...
"널 보지 못한 지도 500일…너도 나처럼 숨 쉬었으면"
세월호 참사 500일인 28일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에 위치한 안...
"총선 필승" 건배사에 결국 고개 숙인 정종섭
새누리당 연찬회 만찬에서 "총선 필승"을 외쳐 물의를 빚은 정종...
해수면 상승 문제, 당신이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
해수면 상승은 인류가 직면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단적으로 보여주...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