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사회일반

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21 09:28:21 | 수정 : 2012-09-21 10:17: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2년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2013년 3.9% 성장 예상"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3.0%, 3.9%로 각각 낮췄다. 이같은 하향 전망은 세계경제의 성장 둔화세에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IMF가 21일(현지시각) 발표한 '2012년 한국에 대한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을 3.0%로 전망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IMF는 지난 6월 연례협의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이 3.25%로 0.25%포인트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본 만큼, 이번 전망은 연례협의 직후 보다 더 내려잡은 것이다.

IMF는 한국 경제의 잠재적인 단기 주요 위험요인으로 유로존 위기 고조를 꼽았다.

물가상승률은 경기 둔화와 원자재 가격 안정 등으로 최근 2%대로 하락했으나 기대인플레이션 수준을 고려할 때 하반기에는 다소 상승해 올해 2.8%, 내년 3.2%로 예상했다.

또 올해 우리나라의 관리대상수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0.9%로 줄어들고 내년에는 0.0%가 되면서 균형재정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과 수입은 올해 각각 5.6% 및 4.0%, 내년 10.0% 및 10.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른 경상수지는 올해 225억달러, 내년 210억달러로 예상했다.

IMF는 한국 정부의 거시건전성 조치와 정책적 노력에 힘입어 △단기외채 대비 외화보유액 증가 △은행의 차입 의존도 완화 △은행의 외화유동성 확충 등이 이뤄지면서 대외부문 변동성이 과거보다 줄었다고 분석했다.

은행 자기자본 비율은 14%이며 모든 규제 대상 은행들의 예대율이 100%를 하회하는 등 은행건전성도 양호하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현재 재정정책은 중립적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나 통화정책은 최근 금리를 인하하는 등 확장적 기조라고 평가했다.


박구미 기자[pgm@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참혹한 영동고속도로 참사, 대형버스 추돌해 20명 사상
17일 오후 영동고속도로 상행선에서 발생한 대형버스 추돌 사고로...
서울 홍은동 공사 중 3층 건물 붕괴…근로자 1명 매몰 추정
1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에서 공사 중이던 3층 건물이 ...
검찰, 안마의자에 필로폰 은닉해 밀수한 조직 적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강력부(부장검사 이용일)는 안마의자에 필로폰을...
프랜차이즈 치킨 한 마리에 든 나트륨, 하루 권장량 초과
프랜차이즈 치킨 한 마리의 나트륨·포화지방 함량이 하루 권장 ...
정부, 영광 칠산대교 붕괴사고 조사 본격 착수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칠산대교 붕괴사고의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사...
환경운동연합, 생활화학제품 '팩트체크' 한다
환경운동연합이 시민을 대신해 생활화학제품의 성분과 안전성에 대한...
경북 봉화서 무궁화호 터널 안에서 탈선
4일 오전 8시 21분께 영동선 석포-승부간 무궁화호 1771호...
무안서 훈련비행 중 추락 사고…이학영 의원 아들도 사망
17일 전남 무안에서 발생한 훈련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정부가 ...
박지원, 새누리당 계파 갈등 질타하며 '맹성' 촉구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새누리당의 계파갈등을 질타했다. 박 ...
서울시, 몰카 점검단 '여성안심보안관' 50명 첫 모집
서울시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몰래 카메라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
우등 보다 한 수 위…프리미엄 고속버스 시범운행
국토교통부가 14일 오전 10시 세종청사 제2주차장에서 우등형 ...
한국성폭력상담소, 경찰 여성안전 특별치안대책에 강력 항의
17일 발생한 강남 여성 살해사건을 계기로 경찰이 '여성안전 특...
"다시는 한국의 여성으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7일 새벽 서울 서초구 △△주점 건물 2층 화장실에서 김 모(...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