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21 09:28:21 | 수정 : 2012-09-21 10:17: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2년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2013년 3.9% 성장 예상"
IMF·WB 연차총회 진행 모습. (EPA=Yonhap)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3.0%, 3.9%로 각각 낮췄다. 이같은 하향 전망은 세계경제의 성장 둔화세에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IMF가 21일(현지시각) 발표한 '2012년 한국에 대한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을 3.0%로 전망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IMF는 지난 6월 연례협의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이 3.25%로 0.25%포인트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본 만큼, 이번 전망은 연례협의 직후 보다 더 내려잡은 것이다.

IMF는 한국 경제의 잠재적인 단기 주요 위험요인으로 유로존 위기 고조를 꼽았다.

물가상승률은 경기 둔화와 원자재 가격 안정 등으로 최근 2%대로 하락했으나 기대인플레이션 수준을 고려할 때 하반기에는 다소 상승해 올해 2.8%, 내년 3.2%로 예상했다.

또 올해 우리나라의 관리대상수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0.9%로 줄어들고 내년에는 0.0%가 되면서 균형재정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과 수입은 올해 각각 5.6% 및 4.0%, 내년 10.0% 및 10.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른 경상수지는 올해 225억달러, 내년 210억달러로 예상했다.

IMF는 한국 정부의 거시건전성 조치와 정책적 노력에 힘입어 △단기외채 대비 외화보유액 증가 △은행의 차입 의존도 완화 △은행의 외화유동성 확충 등이 이뤄지면서 대외부문 변동성이 과거보다 줄었다고 분석했다.

은행 자기자본 비율은 14%이며 모든 규제 대상 은행들의 예대율이 100%를 하회하는 등 은행건전성도 양호하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현재 재정정책은 중립적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나 통화정책은 최근 금리를 인하하는 등 확장적 기조라고 평가했다.


박구미 기자[pgm@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녀사냥’ 허지웅, "내 이별 상처는 아물지 않고 덧나기만 해"
28일 전파를 탄 JTBC ‘마녀사냥’ MC 허지웅이 ‘연애를 ...
토트넘 이적 손흥민 "팬들 위해 멋진 모습 보이겠다"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화제의 드라마 '용팔이' 표절 논란…제작사, "흠집내기 행위"
20% 안팎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목을 받고 있는 SBS 수목드...
"널 보지 못한 지도 500일…너도 나처럼 숨 쉬었으면"
세월호 참사 500일인 28일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에 위치한 안...
"총선 필승" 건배사에 결국 고개 숙인 정종섭
새누리당 연찬회 만찬에서 "총선 필승"을 외쳐 물의를 빚은 정종...
해수면 상승 문제, 당신이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
해수면 상승은 인류가 직면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단적으로 보여주...
검찰, "가수 신해철 사망사건 집도의 불구속 기소"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24일 가수 신해철이 위장관유착박리 수술을 ...
강용석 전 의원 사생활 문제로 방송에서 하차
최근 사생활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의 ...
IS, 이라크 폭탄 테러 자행…76명 목숨 잃어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lamic State·I...
주한 일본대사관 앞 수요집회 중 80대 분신 시도
12일 오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80대 남성이 분신을 시도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