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경제

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21 09:28:21 | 수정 : 2012-09-21 10:17: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2년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2013년 3.9% 성장 예상"
IMF·WB 연차총회 진행 모습. (EPA=Yonhap)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3.0%, 3.9%로 각각 낮췄다. 이같은 하향 전망은 세계경제의 성장 둔화세에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IMF가 21일(현지시각) 발표한 '2012년 한국에 대한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을 3.0%로 전망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IMF는 지난 6월 연례협의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이 3.25%로 0.25%포인트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본 만큼, 이번 전망은 연례협의 직후 보다 더 내려잡은 것이다.

IMF는 한국 경제의 잠재적인 단기 주요 위험요인으로 유로존 위기 고조를 꼽았다.

물가상승률은 경기 둔화와 원자재 가격 안정 등으로 최근 2%대로 하락했으나 기대인플레이션 수준을 고려할 때 하반기에는 다소 상승해 올해 2.8%, 내년 3.2%로 예상했다.

또 올해 우리나라의 관리대상수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0.9%로 줄어들고 내년에는 0.0%가 되면서 균형재정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과 수입은 올해 각각 5.6% 및 4.0%, 내년 10.0% 및 10.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른 경상수지는 올해 225억달러, 내년 210억달러로 예상했다.

IMF는 한국 정부의 거시건전성 조치와 정책적 노력에 힘입어 △단기외채 대비 외화보유액 증가 △은행의 차입 의존도 완화 △은행의 외화유동성 확충 등이 이뤄지면서 대외부문 변동성이 과거보다 줄었다고 분석했다.

은행 자기자본 비율은 14%이며 모든 규제 대상 은행들의 예대율이 100%를 하회하는 등 은행건전성도 양호하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현재 재정정책은 중립적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나 통화정책은 최근 금리를 인하하는 등 확장적 기조라고 평가했다.


박구미 기자[pgm@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녀사냥’ 성시경, “배용준 머리, 원조는 바로 나”
JTBC ‘마녀사냥’에서 성시경이 ‘배용준 머리’를 향한 아쉬운...
장윤정 하차? 꼼꼼이 탄생으로 뜨거운 감동 전했다
장윤정 하차 소식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 16일 오후 ...
광주 헬기 추락 현장…거대 화염이 도로 삼켜
17일 오전 발생한 광주 헬기 추락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
10대 몰락 직종, 1위는 '우체부'…신문기자는 4위
미래에 고용사정이 나빠질 것으로 보이는 소위 '10대 몰락 직종...
비운의 마지막 네팔 왕세자, 마리화나 소지 혐의 체포
파라스 샤(Paras Shah·43) 네팔 전 왕세자가 지난 ...
가자 해변서 놀던 어린이 4명, 이스라엘 공격에 사망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실효 지배 중인 이슬람 무장 정...
단원고 생존학생 도보행진 "진실을 밝혀주세요"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지난15일 오후 5시 1박2일 도보행진을 ...
조여정, 배우 인생 최초 공개 연애 시작?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여배우가 아닌 사랑 앞에 당당하고 싶은 한 ...
달샤벳 세리 근황, ‘민낯 운동 삼매경’ 포착
6인조 걸그룹 달샤벳 리더 세리가 운동 삼매경에 빠졌다. 세리는...
박민우 졸음운전 방송 '충격'…시청자들도 놀랐다
지난 13일 오후 전파를 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