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IMF,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3.0%로 낮춰..유로존 영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21 09:28:21 | 수정 : 2012-09-21 10:17: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2년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2013년 3.9% 성장 예상"
IMF·WB 연차총회 진행 모습. (EPA=Yonhap)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3.0%, 3.9%로 각각 낮췄다. 이같은 하향 전망은 세계경제의 성장 둔화세에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IMF가 21일(현지시각) 발표한 '2012년 한국에 대한 연례협의 최종 결과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을 3.0%로 전망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IMF는 지난 6월 연례협의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이 3.25%로 0.25%포인트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본 만큼, 이번 전망은 연례협의 직후 보다 더 내려잡은 것이다.

IMF는 한국 경제의 잠재적인 단기 주요 위험요인으로 유로존 위기 고조를 꼽았다.

물가상승률은 경기 둔화와 원자재 가격 안정 등으로 최근 2%대로 하락했으나 기대인플레이션 수준을 고려할 때 하반기에는 다소 상승해 올해 2.8%, 내년 3.2%로 예상했다.

또 올해 우리나라의 관리대상수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0.9%로 줄어들고 내년에는 0.0%가 되면서 균형재정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과 수입은 올해 각각 5.6% 및 4.0%, 내년 10.0% 및 10.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른 경상수지는 올해 225억달러, 내년 210억달러로 예상했다.

IMF는 한국 정부의 거시건전성 조치와 정책적 노력에 힘입어 △단기외채 대비 외화보유액 증가 △은행의 차입 의존도 완화 △은행의 외화유동성 확충 등이 이뤄지면서 대외부문 변동성이 과거보다 줄었다고 분석했다.

은행 자기자본 비율은 14%이며 모든 규제 대상 은행들의 예대율이 100%를 하회하는 등 은행건전성도 양호하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현재 재정정책은 중립적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나 통화정책은 최근 금리를 인하하는 등 확장적 기조라고 평가했다.


박구미 기자[pgm@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프랑스 검찰 발표로 본 저먼윙스 사고기 마지막 순간
프랑스 검찰 발표로 본 저먼윙스 사고기 마지막 순간 출발은 여느...
의정부화재 수사 마무리…편법·불법이 화재 키웠다
경찰이 의정부 아파트 화재사건 수사를 마치고 실화자를 포함해 1...
용인 교각공사 현장은 왜 주저앉았나…경찰 조사 착수
용인도로공사 붕괴, 경찰 조사 본격화 롯데건설이 시공을 맡아 공...
“승진하기 싫어?” 우월적 지위 이용한 성범죄 '적신호'
“승진하기 싫어?” 우월적 지위 이용한 성범죄 증가 대학 교수,...
친딸 자매 성폭행한 인면수심 친부, 20년 만에 구속
친딸 자매 성폭행한 친부, 20년 만에 구속 24일 서울지방경찰...
도핑 '양성' 박태환, 자격정지 18개월
도핑 '양성' 박태환, 자격정지 18개월 국제수영연맹(FINA)...
세월호 구조 영웅 김동수 씨, 트라우마·경제난 '심각'
세월호 구조 영웅 김동수 씨, 트라우마·경제난 '심각' 세월호...
최강희, 또 한 번 시청자 울렸다
최강희, 또 한 번 시청자 울렸다 tvN ‘하트투하트’ 최강희가...
케이티김, ‘니가 있어야 할 곳’기록 경신
케이티김, ‘니가 있어야 할 곳’기록 경신 K팝 스타4 케이티김...
‘나가수3’ 나윤권, 차분하고 감성적인 목소리 '호평'
‘나가수3’ 나윤권, 차분하고 감성적인 목소리 '호평' 지난 6...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