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올해의 영웅 10인' 선정...평범하고 따뜻한 작은 영웅들
국제

CNN '올해의 영웅 10인' 선정...평범하고 따뜻한 작은 영웅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21 14:15:51 | 수정 : 2012-09-21 17:14: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세계를 향한 작은 실천으로 큰 변화를 일으키는 소시민들
(사진출처_CNN 홈페이지)
미국 CNN 방송이 20일(현지시각) ‘올해의 영웅 10’을 발표했다. 세상을 변화시키고 보다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드는데 일조한 이들 10명의 영웅들은 그 면면이 평범한 소시민으로, 작은 실천으로 큰 변화를 일으킨 주인공들이었다.

이들 중 한 명인 퓨슈파 바스넷(여)은 네팔의 많은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교도소에서 생활해야 한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아 네팔 수감자 자녀를 위한 아동센터를 건립한 인물이다.

6년 전 익사사고로 아들을 잃은 완다 버츠(여)는 자신 아들의 이름을 딴 ‘조시 프로젝트’를 시작해 빈곤층 어린이 1천200명에게 무료로 수영강습을 해주고 있다.

전직 군용견 훈련관이었던 메리 코타니(남)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로 시력을 잃은 참전용사 80명의 맹인안내견 훈련을 도와 올해의 영웅에 선정됐고 아프가니스탄에서 교육사업을 진행하는 라지아 잔(여)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신의 일을 끝까지 추진해 350명의 아프가니스탄 소녀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한때 알콜·약물 중독자였던 스콧 스트로드(남)는 스포츠를 통해 역경을 이겨내고 2007년부터 미국 콜로라도에서 비영리단체 ‘피닉스 멀티스포츠’를 운영해 주민 6천 명에게 제공했다.

이외에도 콜롬비아 10대 미혼모 2천명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한 카탈리나 에스코바(여), 남아프리카 빈곤아동을 위한 요리타운를 설립한 툴라니 마돈도(남), 음주사고로 자녀를 잃고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는 레오 맥카시(남) 등도 올해의 인물에 선정됐다.


김옥경 기자[ka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담양 펜션 화재 10명 사상…끝을 알수없는 안전불감증
이번에는 펜션이었다. 전남 담양의 한 펜션 바비큐장에서 불이 나...
‘솔로 임박’ 니콜, 뮤비 티저서 몸매 돋보여
홀로서기에 나선 니콜의 탄탄한 바디라인이 돋보이는 안무 영상이 ...
‘뷰티 아이콘’ 소이현, ‘더 모스트 뷰티풀데이즈’ MC 활약
소이현이 ‘더 모스트 뷰티풀데이즈’ MC로 활약을 펼치며 호평을...
안재현, 공항패션도 간지남?
배우 안재현의 공항패션이 눈길을 끌고 있다. 안재현은 전속모델로...
개그맨 김준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 수상
개그맨 김준현이 ‘2014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을 수상한다....
‘띠과외’ 김성령, 성시경 영어특훈 통했나?
‘띠과외’ 애슐리 김성령이 제프리 성시경 선생님의 까칠하고 혹독...
'힐링캠프' 홍은희 막찍어도 화보급 미모 '눈길'
'힐링캠프' 홍은희가 눈부신 미모를 자랑했다. 최근 다양한 예능...
'슈퍼맨' 이하루, 무아지경 감귤 따기
이하루가 감귤 수확 달인에 등극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KB...
‘피노키오’ 밥차 선물 주인공은 이보영
‘피노키오’ 현장에 의리 넘치는 뜨끈한 ‘밥차 선물’이 도착했다...
미생 강소라, ‘만능걸’에서 ‘안기사’로 깜짝 변신
지난 15일 방송된 ‘미생’ 10회에서는 업무를 위해 출장을 간...

TODAY 뉴스

더보기

방통위, 아이폰 대란 유발 이통 3사 ‘형사 고발’ 특단 조치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일명 ‘아이폰6 대란’을 일으킨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하 이통 3사)와 해당 이통사의 임원들을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 방통위가 휴대전화 불법 지원금과 관련해 이통사와 임원을 고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발 대상은 장려금 지급에 책임이 있는 임원으로 지정했다. 방통위는 27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불법 보조금을 지급해 ‘아이폰6 대란’을 일으킨 이통 3사와 임원의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하 단통법) 위반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형사고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고발과 별도로 추가 절차를 거쳐 시정명령과 과징금 부과를 추진할 예정이다. 방통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단통법 시행이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지난 달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아이폰6 16GB 모델 판매 촉진을 위해 판매 장려금을 과도하게 높여 유통점이 이를 불법 보조금으로 활용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통 3사는 평균 1대당 20만원 수준으로 제한된 판매 장려금을 41~55만원까지 상향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