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일본은 왜 나를 부정하나"
사회일반

"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일본은 왜 나를 부정하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3-05-19 13:40:32 | 수정 : 2013-05-19 19:34: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나눔의 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일본 정치인 망언 '규탄'
18일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치인의 망언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나눔의 집 제공)
일본 정치인들이 '일본군 위안부'를 부정하는 망언을 연일 쏟아내자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9명이 18일 성명서를 내고 규탄에 나섰다.

이들은 하시모토 도루 일본유신회 공동대표 겸 오사카 시장이 "위안부가 필요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전 세계 여성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망언이자 망발이다. 하시모토 시장은 전쟁이 나면 당신의 할머니·어머니·누이 그리고 딸들도 성노예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731'이 새겨진 전투기 조종석에 앉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모습을 연출한 데 대해서는 "전쟁의 광기로 가득한 일본군국주의의 망령이다. 일본 정부는 비상식적인 언행으로 고령의 피해자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731'이란 숫자는 일본 광동군 세균부대인 731부대를 연상하는 것으로 이 부대는 생체실험을 자행한 곳이다.

'나눔의 집'은 성명서에서 "일본군의 성폭력으로 정신적·육체적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힘들게 생활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 사죄는커녕 일본의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가해 사실을 정당화하는 것은 전 세계에 대한 도전이다"고 지적하며, "지금 전 세계 많은 여성이 일본 정치인의 범죄적 발언에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눔의 집에서 공동생활하는 피해자들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 강제로 끌려가 일본군의 성노예가 되었으며 지금도 당시의 성폭력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공식 사죄하라 ▶왜곡된 역사와 피해자 인권회복을 위해 가해 사실을 일본교과서에 기록하고 가르쳐라 ▶일본 정치인들은 망발과 망언을 즉각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18일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치인의 망언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나눔의 집 제공)
성명서 발표와 함께 이옥선 할머니는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은 우리를 또 한번 죽이는 것이다. 내가 당신들의 어머니라면, 그런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분개했고, 박옥선 할머니 역시 "어린나이에 끌려가 짐승보다 못한 생활을 했다. 그런 망언을 함부로 할수 있나"라고 말했다. 유희남 할머니는 "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왜 일본이 나를 부정하나. 역사의 현장을 보면 거짓말을 못할 것이다"고 질타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