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일본은 왜 나를 부정하나"
사회일반

"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일본은 왜 나를 부정하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3-05-19 13:40:32 | 수정 : 2013-05-19 19:34: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나눔의 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일본 정치인 망언 '규탄'
18일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치인의 망언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나눔의 집 제공)
일본 정치인들이 '일본군 위안부'를 부정하는 망언을 연일 쏟아내자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9명이 18일 성명서를 내고 규탄에 나섰다.

이들은 하시모토 도루 일본유신회 공동대표 겸 오사카 시장이 "위안부가 필요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전 세계 여성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망언이자 망발이다. 하시모토 시장은 전쟁이 나면 당신의 할머니·어머니·누이 그리고 딸들도 성노예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731'이 새겨진 전투기 조종석에 앉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모습을 연출한 데 대해서는 "전쟁의 광기로 가득한 일본군국주의의 망령이다. 일본 정부는 비상식적인 언행으로 고령의 피해자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731'이란 숫자는 일본 광동군 세균부대인 731부대를 연상하는 것으로 이 부대는 생체실험을 자행한 곳이다.

'나눔의 집'은 성명서에서 "일본군의 성폭력으로 정신적·육체적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힘들게 생활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 사죄는커녕 일본의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가해 사실을 정당화하는 것은 전 세계에 대한 도전이다"고 지적하며, "지금 전 세계 많은 여성이 일본 정치인의 범죄적 발언에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눔의 집에서 공동생활하는 피해자들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 강제로 끌려가 일본군의 성노예가 되었으며 지금도 당시의 성폭력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공식 사죄하라 ▶왜곡된 역사와 피해자 인권회복을 위해 가해 사실을 일본교과서에 기록하고 가르쳐라 ▶일본 정치인들은 망발과 망언을 즉각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18일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치인의 망언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나눔의 집 제공)
성명서 발표와 함께 이옥선 할머니는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은 우리를 또 한번 죽이는 것이다. 내가 당신들의 어머니라면, 그런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분개했고, 박옥선 할머니 역시 "어린나이에 끌려가 짐승보다 못한 생활을 했다. 그런 망언을 함부로 할수 있나"라고 말했다. 유희남 할머니는 "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왜 일본이 나를 부정하나. 역사의 현장을 보면 거짓말을 못할 것이다"고 질타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포스코, 근로자 질식사 사과문 발표 “철저한 원인 규명…후속 수습 지원”
경북 포항시에 있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
현직 경찰관, 아내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범행 자백
24일 경북 영천경찰서가 영천시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현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