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일본은 왜 나를 부정하나"
사회일반

"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일본은 왜 나를 부정하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3-05-19 13:40:32 | 수정 : 2013-05-19 19:34: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나눔의 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일본 정치인 망언 '규탄'
18일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치인의 망언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나눔의 집 제공)
일본 정치인들이 '일본군 위안부'를 부정하는 망언을 연일 쏟아내자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9명이 18일 성명서를 내고 규탄에 나섰다.

이들은 하시모토 도루 일본유신회 공동대표 겸 오사카 시장이 "위안부가 필요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전 세계 여성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망언이자 망발이다. 하시모토 시장은 전쟁이 나면 당신의 할머니·어머니·누이 그리고 딸들도 성노예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731'이 새겨진 전투기 조종석에 앉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모습을 연출한 데 대해서는 "전쟁의 광기로 가득한 일본군국주의의 망령이다. 일본 정부는 비상식적인 언행으로 고령의 피해자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731'이란 숫자는 일본 광동군 세균부대인 731부대를 연상하는 것으로 이 부대는 생체실험을 자행한 곳이다.

'나눔의 집'은 성명서에서 "일본군의 성폭력으로 정신적·육체적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힘들게 생활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 사죄는커녕 일본의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가해 사실을 정당화하는 것은 전 세계에 대한 도전이다"고 지적하며, "지금 전 세계 많은 여성이 일본 정치인의 범죄적 발언에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눔의 집에서 공동생활하는 피해자들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 강제로 끌려가 일본군의 성노예가 되었으며 지금도 당시의 성폭력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공식 사죄하라 ▶왜곡된 역사와 피해자 인권회복을 위해 가해 사실을 일본교과서에 기록하고 가르쳐라 ▶일본 정치인들은 망발과 망언을 즉각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18일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치인의 망언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나눔의 집 제공)
성명서 발표와 함께 이옥선 할머니는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은 우리를 또 한번 죽이는 것이다. 내가 당신들의 어머니라면, 그런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분개했고, 박옥선 할머니 역시 "어린나이에 끌려가 짐승보다 못한 생활을 했다. 그런 망언을 함부로 할수 있나"라고 말했다. 유희남 할머니는 "내가 겪은 역사를 말하는데 왜 일본이 나를 부정하나. 역사의 현장을 보면 거짓말을 못할 것이다"고 질타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족 겨냥한 사기 사이트 급증
미국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를 ...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여직원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불구속 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63) ...
홍준표, "망나니 칼춤…많이 먹었으면 그만해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