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국서 싱크홀과의 전쟁…서울시·국토부, 21일 설명회

등록 2016-06-20 11:29:27 | 수정 2016-06-20 12:41:54

동공탐사 및 복구 절차, 도로함몰 사후관리 등 운영사례 시연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21일 서울시청에서 '합동 지하안전정책 설명회'를 개최하고, 전국 17개 지자체에 서울시의 도로함몰 예방 및 신속 대응체계를 소개한다.

이번 설명회는 1월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을 제정 시행하고 도시 노후화로 도로 밑 안전에 대한 중요도가 점점 높아짐에 따라 지하안전과 관련한 정부 정책과 서울시 우수 관리사례를 조기에 확산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기획한 것이다.

국토부, 환경부, 국민안전처 등 관련 정부 부처와 전국 17개 지자체 지하안전 분야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1부 정책설명 및 우수사례 발표 2부 동공탐사·복구 시연으로 진행한다.

1부에서는 국토부가 특별법 주요 내용과 정책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서울시는 실제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운용중인 도로함몰 예방 종합대책을 소개한다. 서울시는 ① 도로하부 공동탐사 ② 노후하수관 정비 ③ 지하수 및 굴착공사장 관리 강화 ④ 전담조직 및 인적역량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도로함몰 예방 종합대책(지하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2부에서는 서울시가 동공탐사와 복구 과정을 시연한다. 서울시청에서 태평로 방향으로 지반탐사차량(GPR)을 타고 이동하면서 도로 밑 동공을 찾고, 실제 동공이 발견되면 굴착해 원인을 파악하고 실제 복구까지 하는 전 과정을 소개할 예정이다. 지반탐사시스템은 전자파를 지반에 투과해 지하의 빈 공간 형상 데이터를 수집하는 레이더 장치를 말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