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농식품 값에···밥상물가 5년8개월來 '최고'
경제

치솟는 농식품 값에···밥상물가 5년8개월來 '최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01 09:32:50 | 수정 : 2017-09-01 09:36: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소비자물가 2.6%↑···5년4개월만에 최대폭
살충제 파동에 수요 급감, 계란값 상승폭 '뚝'
정부 "9월 물가 하락 전망 속 농식품 변동성 커"
자료사진, 지난달 초 서울의 한 마트를 찾은 시민이 장을 보는 모습. (뉴시스)
폭염·폭우로 농식품 가격이 크게 뛰면서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5년4개월만에 최대 폭으로 치솟았다.

'장바구니 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는 3.7% 뛰며 2011년 12월(4.4%) 이후 5년8개월만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지난해 말부터 가격 고공행진을 보이던 계란은 살충제 파동으로 수요가 급감하면서 상승 폭이 축소됐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2.6% 상승했다.

이는 2012년 4월 2.6%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 2.2%로 오른 뒤 ▲4월 1.9% ▲5월 2.0% ▲6월 1.9% ▲7월 2.2%로 2% 내외 수준을 유지해왔다.

지난달 물가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채소류를 중심으로 한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이다.

채소류가 1년 전보다 22.5%나 올랐고, 수산물과 축산물도 각각 8.6%, 6.0% 상승했다. 전체 농·축·수산물은 12.2% 상승해 전체 물가를 0.96%포인트 끌어올렸다.

올해 초부터 조정기를 거치며 상승세가 주춤하던 석유류도 3.6% 올랐다. 석유류 가격 상승 탓에 공업제품 물가는 1.0% 올라 전체 물가를 0.31%포인트 끌어올렸다.

전기·수도·가스는 8.0% 올라 전체 물가를 0.29%포인트 상승 견인했다.

물가지수 산정시 차지하는 비중이 제일 높은 서비스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1.8% 상승했지만, 전체 물가를 1.04%포인트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도 전년동월대비 3.7%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1년 12월(4.4%)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식품지수가 5.9%나 뛰었고, 식품 이외는 2.5% 상승했다. 전·월세 포함 생활물가지수는 3.4%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신선어개·채소·과실이 각각 4.3%, 22.8%, 22.8% 오르면서 18.3%나 급등했다. 이 상승폭은 2011년 2월 21.6% 이후 가장 높다.

신선채소는 무더위와 집중호우 영향으로 상승 폭이 전달(10.3%)보다 두 배 이상 확대됐다. 신선어개와 신선과실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AI 여파로 지난해 말부터 가격 고공행진을 하던 계란 값은 53.3% 올랐다. 전월의 64.8%보다 되려 상승 폭이 줄어든 셈인데, 살충제 파동으로 수요가 급감한 탓이란 게 통계청 설명이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8% 상승하면서 전월과 같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4% 상승했다.

정부는 9월 소비자물가가 8월보다 하락할 것이란 조심스런 전망을 내놨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폭염과 폭우로 인한 채솟값 상승이 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며 "태풍 등 날씨 변수가 없다면 9월 물가는 하락할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농식품의 변동성이 커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침몰 161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 정부 입만 바라보다 미국행
남대서양에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7일로 161일째...
생리대 논란 검찰 수사로 번지나…깨끗한나라, 김만구 강원대 교수 고소
일회용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가 생리대 유해물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