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y
사회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1 16:22:53 | 수정 : 2017-09-11 17:46:3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수면제 먹여 목 졸라 살해·시신 암매장…남편 재산 자신 명의로 이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야산에 묻어버린 아내가 4년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대구지방경찰청이 대구시 달성군의 한 야산에서 숨진 남편의 시신을 발굴하는 모습. (대구지방경찰청 제공=뉴시스)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연남이 범행 4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지방경찰청 미제사건수사팀은 A(56·여)씨와 내연남 B(55·남)씨를 살인,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지난 9월 5일 검거해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3년 11월 A씨는 저녁식사에 수면제를 섞어 남편(당시 52세)의 의식을 잃게 만들고 B씨를 불러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B씨는 다음날 새벽 피해자의 시신을 차량으로 운반하여 미리 파놓은 구덩이에 넣고 흙으로 덮어 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피해자를 살해하기로 모의한 뒤 즉시 수면제, 가방 등을 준비하고, 구체적인 살해방법에 대해 두 달가량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피해자와 약 10년 동안 사실혼 관계에 있다가 혼인신고를 하고 얼마 안 되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피해자와 가정불화를 겪던 중 B씨와 내연관계를 맺게 됐고, 피해자만 사라지면 B씨와 함께 피해자의 재산을 처분해 경제적 이익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 역시 피해자가 없어지면 A씨와의 만남도 지속하고 경제적 이익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적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

이번 사건은 ‘한 남성의 행방이 수년째 묘연하다’는 풍문을 듣고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선 대구경찰청 미제사건 수사팀의 노력으로 4년 만에 전모가 밝혀지게 됐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가 사라진 뒤 실종신고도 하지 않고 대리인 신분을 이용하여 피해자의 재산을 전부 자신의 소유로 옮긴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피해자 살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다.

아울러 피해자의 행방을 알 수 없게 된 시점 직후 A씨가 B씨에게 2500만 원을 건넨 사실과 그 후 B씨가 6개월간 피해자의 계좌에 매달 돈을 송금해 각종 공과금이 자동이체 되도록 한 정황을 확인하고 B씨를 공범으로 특정했다.

4개월간 증거자료를 수집한 경찰은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A씨와 B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하던 중 A씨와 B씨로부터 범행 일부를 시인하는 진술을 확보하고 각각 긴급체포했다. 이어 A씨가 지목한 장소의 땅 속에서 피해자의 백골시신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4년이 지나 대부분의 증거자료가 소실되어 수사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반드시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로 4개월간 끈질기게 수사해 결국 완전범죄로 묻힐 뻔한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