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와 새 영화 촬영 중···권해효·정진영 합류
연예

홍상수, 김민희와 새 영화 촬영 중···권해효·정진영 합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4 17:36:49 | 수정 : 2017-09-14 17:41: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난 5월 22일(현지시간)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 진출작 ‘그 후’의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화=뉴시스)
홍상수(57) 감독과 배우 김민희(34)가 다시 한번 합작한다. 이번 작품은 홍 감독의 22번째 장편영화이며, 김민희와 호흡을 맞추는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14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홍 감독은 9월 초부터 김민희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를 촬영 중이다.

이번 작품에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그 후’(2017) 등에서 김민희와 호흡을 맞춘 배우 권해효, ‘그 후’에서 홍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 김새벽, ‘클레어의 카메라’에서 홍 감독 작품에 처음 출연한 정진영 등이 합류했다.

홍 감독은 2015년부터 김민희와 함께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시작으로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아직 개봉하지 않은 ‘클레어의 카메라’ 등이다.

이번 작품은 내년 각종 영화제 출품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보다는 해외에서 먼저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홍 감독이 김민희와 함께하면서 배우자 있는 남자와 미혼인 여자의 이야기를 그려왔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같은 설정을 이어갈지도 관심거리다. 두 사람은 지난해 불륜스캔들에 휩싸였고, 올해 3월에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간담회에서 연인 사이임을 공식 인정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