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은 자체 핵개발도 전술핵 재배치도 반대한다
정치

文 대통령은 자체 핵개발도 전술핵 재배치도 반대한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4 22:23:15 | 수정 : 2017-09-14 22:49:2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청와대에서 美 CNN 방송과 인터뷰하며 공식적으로 입장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CNN 폴라 핸콕스 서울지국 특파원과 인터뷰를 했다.(청와대 제공=뉴시스)
북한 6차 핵실험을 계기로 전술핵 재배치 등 핵무장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무성하지만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미국 CNN 방송 폴라 핸콕스 서울지국 특파원과 인터뷰 하며 "한반도에 핵무기는 필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전술핵 재배치 요구에 청와대가 '한반도 비핵화 전략 고수' 입장을 밝힌 적은 있지만 문 대통령이 직접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해 한국의 국방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는 점에는 생각을 같이 한다"면서도 "북한의 핵에 대응해 우리가 자체적으로 핵개발을 해야한다거나 우리가 전술핵을 다시 반입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에 핵으로 맞서겠다는 자세로 대응하면 남북 간에 평화를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고 동북아 핵경쟁을 촉발해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것이라는 게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북한의 핵도발에 맞설 군대 조직이 있느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북한이 실제 핵과 미사일로 도발할 경우 한국과 미국은 조기에 (도발을) 무력화할 수 있는 확실한 연합방위력을 갖추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북한에 적대적인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정권의 교체를 바라지도 않고, 북한을 흡수 통일한다거나 인위적으로 통일의 길로 나아갈 그런 구상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하며, "바라는 것은 북한 문제를 외교적이고 평화적인 방법으로 완전히 해결해 남북 간의 협력으로 공동 번영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체제 안전을 보장받기 위해 핵 개발을 하고 있고,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아 미국과 관계 정상화를 하는 욕심을 가졌지만 국제사회가 북한 핵을 결코 용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역시 북한 핵을 용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하며,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번영할 수 없다는 사실을 북한이 알게 하는 게 한국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국제사회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앞세워 북한을 압박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북한과 대화하는 게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대북정책 기조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북한이 대화로 나올 경우 양자회담 또는 다자회담을 비롯한 다양한 대화 방안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
지난주에만 온열질환자 556명 발생…올해 사망자 10명
전국적인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해 지난 ...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