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최악의 총기난사에 총기규제론 솔솔…백악관 "때가 아니다" 일축
국제

美 최악의 총기난사에 총기규제론 솔솔…백악관 "때가 아니다" 일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0-03 07:58:21 | 수정 : 2017-10-03 08:45: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현장에서 대피한 시민들이 거리에서이동차량을 기다리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네바다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최소 59명이 목숨을 잃고 527명이 다친 사상 최악의 총격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총기 소지를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일(현지시간) ABC뉴스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네바다의 허술한 총기 소지 자격을 지적했다. 네바다주는 공공장소에서 다른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총기를 휴대 가능한 오픈캐리법을 채택해 만18세 이상이면 누구나 공개적으로 총기를 소지할 수 있다.

전직 로스앤젤레스 경찰이자 FBI 특수요원 출신 스티브 고메즈는 "네바다주의 '오픈캐리법’은 사실상 누구나 어떤 장소에서든 총을 소지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야생의 무법천지와 같다"고 말했다.

네바다주 총기소지법은 공격무기로 분류되는 소총 소지나, 소지 가능한 총기류의 용량에 대한 제한을 두지 않고 있다. 이번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의 용의자 스티븐 패독(64)이 묵고 있던 호텔 객실에서 범행에 사용된 총 이외에 최소 17정의 무기가 추가로 발견됐다고 AP통신이 경찰 관계자를 이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신속히 총기규제를 주장하고 나섰다. CNBC에 따르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정치문제는 차치하고 전미총기협회(NRA)에 맞서 일어나야 한다"며 "이런 일이 다시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함께 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의회와 백악관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지금 당장 움직여야 한다"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에 대한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총기규제 주장을 일축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백악관은 정책 부문이 아니라 미국을 하나로 모으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총기규제 관련 논쟁은)지금 할 일이 아니다"고 관련 주장을 일축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현재 사건에 대한 공개적인 조사가 진행 중이고 범행 동기도 아직 규정되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책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포스코, 근로자 질식사 사과문 발표 “철저한 원인 규명…후속 수습 지원”
경북 포항시에 있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
현직 경찰관, 아내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범행 자백
24일 경북 영천경찰서가 영천시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현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