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이 인간 억압하지 못하게 윤리 지침 설정…시대의 화두"y
사회

"인공지능(AI)이 인간 억압하지 못하게 윤리 지침 설정…시대의 화두"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16 17:50:35 | 수정 : 2017-12-17 21:55: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5일 대전 한밭대서 'AI로봇윤리 쟁점' 주제로 심포지엄 열려
김효은 교수, "인간이 바뀌어야 AI도 바뀐다"
자료사진, 올해 6월 서울 여의도를 시험 주행한 서울대 자율주행 자동차 스누버 내부 모습. (뉴스한국)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자율적 판단을 하는 AI 윤리를 고민하는 분위기다. AI는 인간이 만들긴 하지만 수많은 정보값을 빠르게 분석해 정확한 의사 결정을 한다는 점에서 인간을 이끄는 상황이 이미 도래했거나 도래할 것이기 때문이다. 15일 오후 대전에 있는 국립 한밭대학교에서는 이런 문제를 논의하는 심포지엄이 열렸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다.

'AI로봇윤리 쟁점-초연결기술의 원리'를 주제로 한 심포지엄에서 김효은 한밭대 인문교양학부 교수(인지과학철학 전공)는 “미국과 유럽은 AI와 로봇에 인격을 부여해 자율 판단의 책임을 지도록 하는 법과 제도를 고민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AI가 인간을 억압하지 못하도록 세계적으로 윤리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고 있다"며, "단순히 '착하게 살자' 식으로 접근하는 게 아니라 행정·법률의 테두리 안에서 AI의 알고리즘을 어떻게 디자인하느냐가 당장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무엇보다 AI를 어떻게 교육할 것이냐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AI 개발은 알고리즘 설계로도 이해할 수 있는데 분명한 윤리적 기준 없이 이윤이나 편리함 만을 목적으로 알고리즘을 설계할 경우 자칫 예상하지 못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단적으로 미국 뉴욕 경찰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범죄자 예측 알고리즘은 기존에 경찰이 가지고 있던 인종적 편향을 그대로 나타내면서 특정 나이와 계층에 경찰력을 투입시키는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

이 밖에도 구글에서 'CEO(최고경영자') 또는 '미국인'을 검색할 경우 각각 남성과 백인을 중심으로 결과를 노출하거나 구글 얼굴 인식 서비스가 흑인을 고릴라로 인식하는 문제가 같은 맥락에 있다. AI가 인간의 편견을 자율학습한 만큼 그 결과 역시 편향적으로 나타난다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김 교수는 "인간이 바뀌어야 AI도 바뀐다"고 지적하며, "AI 학습 과정에서 도덕적 방향을 미리 정해주는 게 필요하고 시장 자본 만이 아니라 사회 가치 자본의 중요성도 배우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 기존의 정보기술윤리가 '사용자' 윤리에 집중한 반면 AI로봇윤리는 알고리즘 설계·제작·사용의 모든 단계의 모든 사람과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다.

15일 오후 대전 한밭대학교에서 'AI로봇윤리 쟁점-초연결기술의 윤리' 심포지엄이 열렸다.
AI에서 파생한 문제를 누가 책임지느냐도 고민해야 할 대목이다. '책임'은 상당히 중요한 철학 개념이다. 지금까지는 문제가 발생하면 개인에게 책임을 지웠지만 AI시대에는 이게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자율주행 자동차가 자율 판단을 하다 사고를 일으킬 경우 누구에게 책임을 지울 것이냐는 쉽게 풀 수 없는 문제다. 이 때문에 유렵연합(EU)은 올해 1월 'AI로봇의 법적 지위를 전자적 인격체로 인정한다'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제출했지만 AI로봇을 인간으로 본다는 반박에 밀려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

김 교수의 발표가 끝난 후 AI로봇윤리를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을 반박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AI시대가 과연 인간이 궁극적으로 바라는 것인지, 이러한 기술의 발전이 당위적인지, 이를 비판하고 견제해야 하는 철학자들이 이윤추구를 위해 등장한 AI에 윤리를 제공하는 것이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김 교수는 "AI시대가 옳은 것이냐 아니냐를 따지는 것은 부적절하다. 다만 AI윤리의 가이드라인을 시작했다는 것은 인문학자나 철학자들이 견제할 부분이 늘어났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자율주행자동차·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BCI(Brain-Computer Interface) 기술·가상공간을 각각 연구하는 전문가들이 나와 기술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자세히 설명했지만 이 과정에서 윤리적 고민은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BCI를 소개한 김성은 한밭대 전자제어공학과 교수는 "'선택'이 곧 윤리를 말하는데 또 하나의 위험한 윤리는 새로운 인류의 탄생이다. 더 뛰어난 인류가 나올 때 두 번째 문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옛 직장상사 살해 후 흔적 없애려 밀가루 뿌려…1심 징역 18년
자신이 일하던 회사 대표를 살해하고 시신에 밀가루를 뿌려 흔적을...
해외 사이트 판매 ‘다이어트·성기능’ 제품서 유해물질 검출
해외 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 개선, 근육강화 및 소염...
이스트소프트 회원 16만여 명 정보 빼내 협박한 피의자 검거
이스트소프트의 알툴즈 회원 약 16만 명의 개인정보를 빼내 업체...
해외사이트 항공·호텔 예약 피해 급증…취소·환불 꼼꼼히 확인해야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항공권과 호텔을 예약했다가 피해를 보는 사례...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경찰, 母 ‘실화’ 결론…검찰 송치
아파트 화재로 세 남매가 사망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이 화재 원인...
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
전북 완주의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일당...
맞고 밟히다 숨진 준희 양…경찰, 친부·내연녀 학대치사 결론
실종신고 됐다 전북 군산에서 시신이 유기된 채로 발견된 고준희(...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시민에게 'ㅁㅊㅅㄲ' 답장해 논란 확산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기생활용품안전법(이하 전안법) 통과와...
JTBC,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 1위 영예
지난 한 해 동안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은 JTBC였다....
감사원 “감염병 통합정보지원시스템, 접촉자 관리기능 부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16년 구축한 ‘감염병관리 통합정보지원시...
강원 양구서 25인승 군용버스 추락…중상 7명·경상 15명
2일 오후 강원도 양구군에서 발생한 군용버스 추락 사고로 탑승자...
서울 한복판서 크레인 넘어져 1명 사망…시내버스 덮쳐 ‘참변’
28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동 강서구청 사거리 ...
자유한국당, "해당 행위" 류여해 제명…류, 반발
26일 오후 자유한국당이 류여해 최고위원을 제명했다. 류 최고위...
사천서 승용차 가로수 들이받고 전소…2명 사망·2명 중상
지난 26일 오후 8시 20분께 경남 사천시 서포면 비토리의 내...
“질병치료 효과 있다” 속이는 떴다방·의료기기 체험방 42곳 적발
일명 ‘떴다방’으로 불리는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체와 의료기기 체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