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덮친 태풍 ‘덴빈’에 240명 사망·159명 실종
국제

필리핀 덮친 태풍 ‘덴빈’에 240명 사망·159명 실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26 15:47:49 | 수정 : 2017-12-26 19:07: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피 경고 무시·무분별한 삼림 파괴가 피해 키워
민다나오 섬에서 관측 사상 3번째로 큰 인명피해
태풍 ‘덴빈’이 강타한 필리핀 라나오 델 노르테 주에서 24일(현지시간) 한 남자가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신화=뉴시스)
제27호 태풍 ‘덴빈’(TEMBIN)이 직격한 필리핀 남부지역에 2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피해가 커진 원인이 일부 주민의 대피 경고 무시와 무분별한 삼림 파괴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 CNN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간) 태풍 덴빈이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을 강타한 이후 25일까지 약 240명이 사망하고 약 159명이 실종됐으며, 약 6만 명이 대피한 것으로 추정된다. 민다나오 섬 경찰 대변인 레무엘 곤다는 “날씨가 좋아지면서 태풍 피해 현장에서 보고가 계속 들어오고 있어 사망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으로 곳곳에서 홍수와 산사태가 일어나 인명피해가 커졌다. 파야오에서는 산사태로 인해 4살 아이가 사망했고 부투안 시티에서는 강풍과 폭우로 감옥의 지붕이 무너져 죄수 1명이 사망했다.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곳은 라나오 델 노르테 주로 127명이 죽고 70여 명이 실종됐다. 시부코 마을의 봉 에딩 읍장은 순식간에 밀어닥친 홍수가 30명 이상의 주민과 집들을 휩쓸어 갔다며 무분별한 벌목작업이 이 같은 참사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태풍 ‘덴빈’이 강타한 필리핀 라나오 델 노르테 주에서 22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줄을 붙잡고 홍수로 불어난 물을 건너고 있다. (AP=뉴시스)
대피 경고를 듣지 않아 목숨을 잃은 사례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살루그 마을의 헤수스 림 부읍장은 “해안가와 강둑 주변 주민들에게 몇 번이고 대피하라고 호소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로미나 마라시간 필리핀 재난관리위원회 대변인은 “사전 대피 요청에도 많은 사망자가 생겨 안타깝다”며 주민들에게 폭풍에 대한 경고와 대피명령에 주의하라고 강조했다.

사회복지개발부 관계자는 “우리의 마음은 태풍 덴빈의 영향을 받은 수천 명의 필리핀 사람들과 그들의 가족들과 함께 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들이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을 확실히 받을 수 있도록 도우며 쉼 없이 일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텐트에 머물고 있는 마라위 난민들도 태풍 피해를 입었다며 “우리는 그들에게 안전을 위해 학교 건물에 임시 대피하라고 조언했다. 우리는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지자체의 재난 구조대와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S 추종반군과 정부군의 충돌로 발생한 마라위 난민은 35만 명에 달한다.

한편 태풍 덴빈은 민다나오 섬에서 관측 이후 3번째로 많은 인명피해를 냈다. 지난 2011년 12월에는 태풍 ‘와시’로 인해 1080명이 목숨을 잃었고, 1년 뒤인 2012년 12월에는 태풍 ‘보파’로 1900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필리핀 전체에서는 2013년 11월 중부지역을 강타한 태풍 ‘하이옌’이 7350명이라는 사상 최악의 피해를 입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민주주의가 아니라 혐오를 배운 선거" 시민단체, 김문수 전 후보 인권위 진정
6·13 지방선거에서 혐오표현을 하는 후보를 감시하기 위해 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구태청산 TF 가동"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을 해체하고 간...
탁현민, ‘불법 선거운동 혐의’ 벌금 70만 원 선고…“결과 받아들여야”
지난해 제19대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청와대 특활비 상납’ 전 국정원장들 징역형…법원 “뇌물은 아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천지·대진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운영허가 기간이 남은 월성 원전 1호기...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용산 건물 붕괴’ 합동감식 “폭발·화재 때문 아냐”
지난 3일 무너진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현장 합동감식 결과,...
"유명 해외 배송업체 사칭한 이메일 악성코드 주의하세요"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을 상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
임종석(52)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을 가리켜 주사파라고 ...
‘후원금 강요’ 장시호, 항소심서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강요한 혐의 등...
"FIFA, 사과 후 오류 수정…'전범기 티셔츠'는 아직 판매"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한국 대표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