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권익위 “약국 휴일·야간 조제료 30% 가산…상시 홍보하라” 권고

등록 2018-01-04 11:27:16 | 수정 2018-01-04 14:47:10

안전상비의약품 외국어 안내 병행, 약국 양도·양수 가능 등 개선

자료사진, 서울의 한 약국. 국민권익위원회는 휴일·야간에 약국 조제료가 30% 비싼 사실을 지방자치단체와 보건소 홈페이지를 통해 상시 홍보하라고 권고했다. (뉴시스)
국민권익위원회가 휴일·야간에 약국 조제료가 30% 비싼 사실을 지방자치단체와 보건소 홈페이지를 통해 상시 홍보하라고 권고했다. 권익위는 휴일·야간 약국 조제료 가산제도 상시 홍보와 안전상비의약품의 외국어 안내 확대를 관계기관에 권고했다고 4일 밝혔다.

약국 조제료는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평일 오후 6시(토요일 오후 1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일요일, 공휴일에 30% 가산한다. 이 제도를 국민에게 잘 알리지 않아 국민신문고에 관련 민원이 다수 올라왔다.

이에 권익위는 자치단체·보건소·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와 약국에 가산료 추가부담 제도와 휴일에 영업하는 약국을 안내하도록 권고했다. 아울러 외국인의 편의를 위해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안전상비의약품에 외국어 안내표기를 병행하는 방안도 권고했다.

또한 약국 운영자의 명의만 변경해도 폐업 후 신규등록 절차를 거쳐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양도·양수를 통한 약국의 지위승계가 가능하도록 하고, 시각장애인의 안마시술소·안마원 개설신고서식을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권고를 통해 관련 제도 개선이 이뤄져 약국 이용과 관련한 민원을 해소하고 대국민 편익이 증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