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골든타임' 구조대원 녹취록 미공개 논란y
사회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골든타임' 구조대원 녹취록 미공개 논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4 13:41:59 | 수정 : 2018-01-04 14:46: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소방당국이 유족에게 공개한 녹취록에는 18분 분량 없어
자료사진, 충북 제천 하소동에 위치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 (뉴스한국)
소방당국이 지난달 21일 충북 제천에서 발생한 스포츠센터 화재 때 구조대원 간 녹취록을 유족에게 공개한 가운데 가장 중요한 '골든타임' 시간대의 녹취록을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4일자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3일 사고 현장을 찾은 유족들은 "당시 무전 교신 가운데 오후 4시 2분부터 4시 20분까지 18분간의 무전 교신 내용은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고, 또 다른 유족은 "돌아가신 어머니가 119에 전화를 한 내용도 빠진 것 같다"고 말했다.

119로 화재 신고가 들어온 때는 사고 당일 오후 3시 53분이다. 오후 4시에 화재진압대가 굴절사다리 차량과 함께 현장에 도착했고 오후 4시 7분께 구조대원 4명도 현장에 왔다. 소방당국이 공개한 녹취록은 오후 4시 20분 이후부터 교신 내용을 담고 있다. 화재 신고 시각을 고려하면 사실상 골든타임에 해당하는 시간대의 녹취록만 빠진 것이다. 유족들은 법원에 무전 녹취록 보전 신청을 한 상태다.

이와 별개로 유가족대책위원회는 4일 소방당국이 공개한 119신고·무전교신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한 녹취록은 최초 신고 시각에서 6분이 지난 오후 3시 59분에 신고한 내용이다. 신고자가 "빨리"를 연신 반복하며, "대피할 데가 없다. 빨리 오라"고 반복했다. 119 근무자가 신고자에게 몇 층에 있냐고 묻자 신고자는 "2층. 여자. 여자. 빨리"라고 말했고, 근무자는 무전으로 "구조대 빨리 2층으로. 여자. 여자. 2층"이라고 말했다.

신고자가 건물 2층에 사람이 있다고 분명히 알리고, 119근무자 역시 이 사실을 현장에 알렸지만 무전 내용이 현장에까지 도착하지 않았고, 최초 신고 시각에서 45분 지난 오후 4시 38분에야 구조대가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이 사고로 2층에서 변을 당한 20명을 포함해 29명이 목숨을 잃고 40명이 다쳤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