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골든타임' 구조대원 녹취록 미공개 논란y
사회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골든타임' 구조대원 녹취록 미공개 논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4 13:41:59 | 수정 : 2018-01-04 14:46: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소방당국이 유족에게 공개한 녹취록에는 18분 분량 없어
자료사진, 충북 제천 하소동에 위치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 (뉴스한국)
소방당국이 지난달 21일 충북 제천에서 발생한 스포츠센터 화재 때 구조대원 간 녹취록을 유족에게 공개한 가운데 가장 중요한 '골든타임' 시간대의 녹취록을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4일자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3일 사고 현장을 찾은 유족들은 "당시 무전 교신 가운데 오후 4시 2분부터 4시 20분까지 18분간의 무전 교신 내용은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고, 또 다른 유족은 "돌아가신 어머니가 119에 전화를 한 내용도 빠진 것 같다"고 말했다.

119로 화재 신고가 들어온 때는 사고 당일 오후 3시 53분이다. 오후 4시에 화재진압대가 굴절사다리 차량과 함께 현장에 도착했고 오후 4시 7분께 구조대원 4명도 현장에 왔다. 소방당국이 공개한 녹취록은 오후 4시 20분 이후부터 교신 내용을 담고 있다. 화재 신고 시각을 고려하면 사실상 골든타임에 해당하는 시간대의 녹취록만 빠진 것이다. 유족들은 법원에 무전 녹취록 보전 신청을 한 상태다.

이와 별개로 유가족대책위원회는 4일 소방당국이 공개한 119신고·무전교신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한 녹취록은 최초 신고 시각에서 6분이 지난 오후 3시 59분에 신고한 내용이다. 신고자가 "빨리"를 연신 반복하며, "대피할 데가 없다. 빨리 오라"고 반복했다. 119 근무자가 신고자에게 몇 층에 있냐고 묻자 신고자는 "2층. 여자. 여자. 빨리"라고 말했고, 근무자는 무전으로 "구조대 빨리 2층으로. 여자. 여자. 2층"이라고 말했다.

신고자가 건물 2층에 사람이 있다고 분명히 알리고, 119근무자 역시 이 사실을 현장에 알렸지만 무전 내용이 현장에까지 도착하지 않았고, 최초 신고 시각에서 45분 지난 오후 4시 38분에야 구조대가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이 사고로 2층에서 변을 당한 20명을 포함해 29명이 목숨을 잃고 40명이 다쳤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민주주의가 아니라 혐오를 배운 선거" 시민단체, 김문수 전 후보 인권위 진정
6·13 지방선거에서 혐오표현을 하는 후보를 감시하기 위해 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구태청산 TF 가동"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을 해체하고 간...
탁현민, ‘불법 선거운동 혐의’ 벌금 70만 원 선고…“결과 받아들여야”
지난해 제19대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청와대 특활비 상납’ 전 국정원장들 징역형…법원 “뇌물은 아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천지·대진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운영허가 기간이 남은 월성 원전 1호기...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용산 건물 붕괴’ 합동감식 “폭발·화재 때문 아냐”
지난 3일 무너진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현장 합동감식 결과,...
"유명 해외 배송업체 사칭한 이메일 악성코드 주의하세요"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을 상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
임종석(52)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을 가리켜 주사파라고 ...
‘후원금 강요’ 장시호, 항소심서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강요한 혐의 등...
"FIFA, 사과 후 오류 수정…'전범기 티셔츠'는 아직 판매"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한국 대표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