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2018 金개띠해 첫날 金황제 등극…굿바이 두쿠르스
스포츠

윤성빈, 2018 金개띠해 첫날 金황제 등극…굿바이 두쿠르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16 15:23:28 | 수정 : 2018-03-14 14:04:4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6일 오전 강원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4차 주행. 금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윤성빈이 태극기를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윤성빈(24·강원도청)이 ‘새 황제’가 됐다. 16일 오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인승에서 1~4차 레이스 합계 3분20초55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동시에 ‘옛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는 자리에서 내려왔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압도적 기량으로 무려 10년 가까이 이 종목 최고 선수로 군림한 두쿠르스다. 2009~2010시즌 스켈레톤 월드컵 랭킹 1위에 오른 뒤 8년 동안 왕좌를 지켰다.

두쿠르스가 1위를 놓친 날이면, 그의 형인 토마스 두쿠르스(37·라트비아)가 정상에 올랐다. 두쿠르스 형제는 나가는 대회마다 시상대 가운데에 섰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두쿠르스 형제는 올림픽에서 단 한 번도 금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2009~2010시즌부터 전성기를 구가한 동생 마르틴스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모두 은메달에 머물렀다.

소치 올림픽 1위인 러시아 알렉산드르 트레티야코프가 도핑에 적발되면서 뒤늦게 금메달을 되찾았지만,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서는 기쁨은 맛보지 못했다.

윤성빈은 이번 시즌 황제 두쿠르스의 9년 연속 랭킹 1위 등극을 가로 막았다. 8차에 걸친 월드컵 대회 중 1~7차에 출전한 윤성빈은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를 휩쓸었다.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에 그친 두쿠르스를 압도했다.

특히 두쿠르스는 8차 대회까지 개근했지만 랭킹포인트 총점 1440점에 그치며 1545점을 따낸 윤성빈과 105점이나 차이를 보였다. 그답지 않게 7차 대회에서 실격 처리되면서 포인트를 얻지 못했다.

체대를 준비하던 평범한 고교생이 불모지 한국에서 스켈레톤에 발을 들여 놓은 뒤 불과 몇 년 만에 한국 썰매의 영웅이 됐다.

2012~2013시즌 세계무대에 도전장을 던졌고, 세계랭킹 70위에 머물렀지만 매년 성장세를 멈추지 않았다. 지난 시즌 랭킹 3위에 오르며 우승 경쟁을 펼칠 수 있는 위치까지 성장했다. 그리고 1년 뒤인 올 시즌에는 독재자 두쿠르스의 8년 아성을 허물었다.

세계 최정상의 폭발적인 스타트 실력을 갖춘 윤성빈은 경험을 더하면서 활주도 안정됐다. 북아메리카와 유럽 트랙을 가리지 않고 쾌속 질주를 이어갔다. 코스 이해도와 주행 능력도 돋보인다.

윤성빈은 4년 전 올림픽 무대를 밟은 경험도 있다. 당시 출전 선수 중 16위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최고의 기량과 컨디션을 보인 그는 홈 트랙의 이점까지 등에 업었다.

스켈레톤이 정식 종목으로 부활한 2002년 솔트레이크 대회 이후 4차례 올림픽 중 남자 싱글은 3차례나 주최국이 금메달을 가져갔다(소치 올림픽은 추후 박탈)

윤성빈은 7차 월드컵 우승 이후 이렇게 말했다. “월드컵 마지막 경기가 끝이 났다. 이번 경기까지는 연습이었다고 생각하고, 평창이 진짜 실전이라고 생각한다. 평창에서 준비를 통해 좋은 성적 내도록 노력하겠다.” 그리고, 이 다짐을 실현했다.

1994년생 개띠인 윤성빈이 무술년 ‘황금 개띠’해의 첫날 금빛 질주를 했다. “내가 황금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기분 좋은 명절에 온 가족이 경기를 지켜보며 응원해주면 기쁜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약속도 지켰음은 물론이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성폭행 당했다" 피해 고백 나오자 조재현 미투 고발자 검찰 고소
영화배우 조재현이 16년 전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했다는 ...
최신 취약점 틈탄 갠드크랩 랜섬웨어 주의 필요
최근 최신 취약점을 이용한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국내에 확산하...
"일본항공, 기내식에 더이상 '전범기' 문양 안 쓴다"
일본항공(JAL)이 기내식 도시락에 전범기 문양을 사용하지 않겠...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 소개해준다고…" 강진서 고등학생 실종
일자리를 소개해주겠다는 아버지의 친구를 만나러 나간 한 고등학생...
"민주주의가 아니라 혐오를 배운 선거" 시민단체, 김문수 전 후보 인권위 진정
6·13 지방선거에서 혐오표현을 하는 후보를 감시하기 위해 인...
"언제까지 기다려야 합니까" 12년 전 정복 꺼내 입고 靑 향한 KTX 해고 승무원들
18일 정오 정복을 차려입은 KTX 승무원들이 서울역 계단에 줄...
김성태,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구태청산 TF 가동"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을 해체하고 간...
탁현민, ‘불법 선거운동 혐의’ 벌금 70만 원 선고…“결과 받아들여야”
지난해 제19대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청와대 특활비 상납’ 전 국정원장들 징역형…법원 “뇌물은 아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천지·대진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운영허가 기간이 남은 월성 원전 1호기...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