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가계 신용대출 '역대 최대' 증가…풍선효과 계속?
경제

1~2월 가계 신용대출 '역대 최대' 증가…풍선효과 계속?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3-14 17:47:42 | 수정 : 2018-03-14 17:50:1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월 은행 주택담보대출 1.8조, 신용대출 8000억 증가
올초 신용대출 증가세 계속…1~2월 합산 증가액 '최고'
전금융권 가계대출은 3조3000억원 늘어 '증가세 둔화'
제2금융권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 수요 꺾인 영향
(자료사진, 서울의 한 은행 창구 모습. 뉴시스)
올 1~2월 가계대출 증가세가 정부의 규제 강화로 다소 꺾였다. 그러나 신용대출은 역대 최대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빚 풍선효과가 계속 이어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한국은행의 '2018년 2월중 금융시장동향'과 금융위원회의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 신용대출은 197조9000억원으로 전월보다 8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1월 증가액(1조4000억원) 보다는 다소 축소되긴 했으나 1~2월 증가액을 합한 기준(2조1000억원)으로는 2008년 통계 편제 이후 역대 1~2월보다 가장 많은 수준이다.

통상 1~2월에는 설 연휴에 따른 상여금 지급 등으로 가계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 수요가 급감하는데 올초의 경우 다소 이례적이다.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을 중심으로 신용대출 수요가 이어지고 있는데다 주택담보대출이 막힌 수요도 일부 넘어온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 2월 기타대출 증가액 중 인터넷은행의 대출 증가액은 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금융위는 신용대출 증가세가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경우가 있어 그 원인으로 인터넷 은행의 활발한 영업이나 새로운 신용대출 창출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며 "전체적인 가계대출 증가세에서 신용대출이 너무 늘어나지 않게 앞으로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 1조8000억원 늘어난 573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1조3000억원)보다는 다소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달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매매거래가 활발했던 영향으로 분석됐다. 서울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달 1만1000호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의 증가세는 예년보다 둔화되고는 있다. 지난달 증가 규모는 2015~2016년 2월 평균 증가액인 3조3000억원에 비해 크게 축소됐고, 지난해 2월 증가액(2조9000억원)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정부의 규제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난 것으로 판단하기에는 이른 감이 있다고 한은 측은 설명했다.

전체 가계대출 추이는 주춤해진 모습이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2조5000억원 가량 늘어 지난 1월(2조7000억원)보다 증가세가 소폭 축소됐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전월(2조4000억원)보다 대폭 줄어든 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크게 꺾인 영향이다. 이에 전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3조3000억원으로 전월 증가액(5조1000억원)보다 줄었다.

은행권의 기업대출 증가액도 3조3000억원으로 전월(7조2000억원)보다 크게 줄어들었다. 기업대출 중 중소기업대출은 은행의 적극적인 대출 확대의 영향으로 4조8000억원 늘어 전월(3조6000억원)보다 증가세가 확대됐다. 주로 자영업자 대출로 분류되는 개인사업자 대출도 2조4000억원 늘어났다. 전월(1조5000억원)보다 확대된 증가세를 보였다.

한편 은행 수신액은 지난달 14조4000억원 불어나면서 전월 7조8000억원 감소한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전환됐다. 설 상여금을 받은 가계가 늘면서 수시입출식예금을 중심으로 자금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됐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