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서부 해변으로 고래 150마리 밀려와 떼죽음
국제

호주 서부 해변으로 고래 150마리 밀려와 떼죽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3-26 17:15:28 | 수정 : 2018-03-28 20:02:1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6마리만 깊은 물로 돌아가…사체 처리 중 해변 폐쇄
원인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대지진 전조라는 주장도
호주 서부 하멜린만(灣)에 23일 150마리가 넘는 ‘들쇠고래’ 떼가 집단으로 해변으로 올라와 있다. 호주 당국은 고래들을 바다로 되돌려 보내 살리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6마리만이 깊은 물로 돌아갔다. (AP=뉴시스)
호주 서부의 한 해변에 약 150마리의 고래가 밀려와 집단 폐사했다.

로이터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 퍼스로부터 남쪽으로 315km 떨어진 하멜린 만에서 들쇠고래 약 150마리가 뭍으로 떠밀려 왔다. 호주당국과 수의사, 지역주민들이 고래들을 깊은 물로 돌려보내려 노력했지만 140마리 이상이 죽었다.

100명이 넘는 이들이 고래들을 구조하려 했지만 7마리만이 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 공원·야생생물 보호관리국 대변인 제레미 치크 씨는 물로 돌아간 7마리 중 1마리가 다시 해변으로 떠밀려와 안락사했다며 살아남은 고래들도 다시 해안가로 돌아와 갇힐 위험이 있다고 24일 밝혔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불행히도 대부분의 고래들은 밤사이에 건조한 땅으로 밀려와 생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당국 관계자는 바위투성이의 해변 지대, 살아남은 고래를 둘러싼 죽은 고래의 사체, 거친 바다가 살아남은 고래들을 이동시키는 것을 힘들게 하는 요소라고 말했다. 돌고래과에 속하는 들쇠고래 한 마리의 무게는 1~4톤 사이여서 사체를 처리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국은 지역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죽은 고래들을 노리는 상어가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물에 들어가지 말라고 경고하고, 고래 사체들을 처리하는 동안 해변을 임시 폐쇄했다.

고래들은 정기적으로 새끼를 기르는 따뜻한 북쪽 바다와 먹이를 먹는 남극 인근의 바다를 이동하면서 종종 해변으로 떠내려 오기는 하지만 이번과 같이 많은 수의 무리가 해안가로 밀려오는 경우는 드물다.

과학자들은 고래들이 왜 스스로 해변으로 향하는지 그 이유를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일부 과학자들은 무리를 이끄는 고래가 먹이를 쫒거나 방향감각을 잃어 무리를 해안에서 너무 가까운 곳까지 이끌게 되면 집단이 해변가로 떠밀려 오게 된다고 생각한다. 환경단체들은 해저 지도를 만들거나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되는 수중음파탐지기가 해저 소음에 민감한 고래들에게 대규모 좌초를 유발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한편 고래의 떼죽음이 대지진의 전조라는 주장도 있다. 2011년 일본에서는 50마리의 돌고래가 떼죽음을 당한 이후 6일 만에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했고, 같은 해 뉴질랜드에서는 들쇠고래 107마리가 해변으로 떠밀려와 죽고 나서 이틀 후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대형 지진이 발생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투운동에 찬물" 정춘숙·권미혁·금태섭 '안희정 사건' 무죄 선고 비판
정무비서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
‘동료 살해·시신 소각’ 미화원에 1심 ‘무기징역’ 선고
자신이 돈을 빌린 동료를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환경미화원이 ...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