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증가폭 두달째 10만명대…실업률 17년來 최악
경제

취업자 증가폭 두달째 10만명대…실업률 17년來 최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11 09:13:47 | 수정 : 2018-04-11 09:16:3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통계청, 3월 고용동향 발표
자료사진, 6일 오후 서울시청 본관 지하 시민청에서 열린 '제9회 서울시 결혼이민자 취업박람회'를 찾은 결혼이민자들이 채용정보를 보고 있다. (뉴시스)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두 달 연속 10만명대에 머물렀다. 두 달 연속 증가폭이 10만명대에 그친 것은 1년11개월만이다.

실업자 수는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지난 1999년 이후 가장 많았다. 실업률은 1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3월 취업자 수는 265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2000명(0.4%)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 규모는 지난해 9월 31만4000명을 기록한 뒤 10월부터 석달 연속 20만명대에 머물다가 넉 달만인 올 1월(33만4000명)에 30만명대를 회복했었지만 2월(10만4000명)에 10만명대로 고꾸라진 뒤 두 달째 10만명대에 머무른 것이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두 달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6년 4~5월 이후 1년 11개월만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1%로 1년 전과 같았다.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60.2%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내렸다.

산업별 취업자 수를 보면 괜찮은 일자리로 평가받는 제조업 취업자 수가 455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5000명(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8만8000명, 4.6%),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5만9000명, 5.7%), 건설업(4만4000명, 2.3%),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4만4000명, 10.5%) 등에서 증가했다.

반면 최저임금 상승으로 실업자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됐던 숙박 및 음식점 취업자 수는 222만명으로 1년 전보다 2만명(-0.9%) 줄었다. 전달(-2만2000명)보다는 감소 폭이 축소됐다.

도매 및 소매업(-9만6000명, -2.5%), 교육서비스업(-7만7000명, -4.0%), 부동산업(-3만명, -5.7%) 등에서 취업자 수가 줄었다.

자영업자는 561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1000명(-0.7%) 감소했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25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10.6%) 증가했다.

실업자 수는 통계 작성 방식이 변경한 1999년 6월 이후 3월 기준으로는 가장 많다.

실업률은 4.5%로 0.4%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2001년 3월(5.1%) 이후 17년 만에 가장 높다.

청년(15~29세) 실업자는 50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8000명(3.6%) 증가했다.

청년 실업률은 1년 전보다 0.3%포인트 상승한 11.6%였다. 이는 2016년 3월 11.8%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28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2000명(0.1%) 늘었다.

이중 취업을 위한 학원·기관 수강 등을 포함한 취업준비생은 69만6000명이었다. 1년 전보다 1만2000명(1.8%) 늘어난 수치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구직단념자는 47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9000명 늘었다.

전체 연령층의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은 12.2%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체감 실업률을 나타내는 청년고용보조지표3은 24.0%로 1년 전과 같았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