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나온 장병 가장 듣기 싫은 말 “또 나왔어?”y
사회

휴가 나온 장병 가장 듣기 싫은 말 “또 나왔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25 13:16:06 | 수정 : 2018-04-25 13:35:1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방일보, 장병 1089명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고생한다·수고한다’ 한 마디가 마음에 와 닿아”
자료사진,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서 군인들이 부대로 복귀하기 위해 버스를 타고 있다. (뉴시스)
휴가 나온 군 장병이 부모, 친구, 연인 등에게 가장 듣기 싫은 말로 “또 나왔어?”를 꼽았다.

국방부는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에서 ‘휴가 때 가장 듣기 싫은 말은?’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43.5%가 “또 나왔어? 언제 복귀해?”(474명)라고 답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9일까지 국방망(인트라넷)을 통해 진행한 설문조사에는 1089명의 장병이 참가했다.

장병들은 보고 싶었던 가족, 친구, 연인들이 무심코 건넨 한 마디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A상병은 “특급전사, 자격증 취득 등 포상휴가를 받으려고 얼마나 노력하는데 휴가 나가서 ‘또 나왔어?’라는 말을 듣는 순간 매우 서운했다”고 이야기했다. B상병은 “연가를 제외한 포상휴가는 본인의 노력으로 얻어내는 것인데 그런 피나는 노력의 결과를 알아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남겼다.

군 장병들이 휴가 때 듣기 싫은 말 2위는 “전역하고 뭐 할거야? 군대서 공부 좀 하니?”(135명·12.4%)라는 말이었다. 이 말을 꼽은 장병들은 “군복무하면서 신경 쓸게 정말 많은데 미래를 준비해놨냐는 식으로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서 듣기 불편하다”, “틈틈이 전역 후를 그려보고, 부모님께도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말씀드리지만 ‘말만 하지 말고 구체적으로 계획을 짜봐’라고 하신다”, “이런 말들이 악의적인 말들은 아니지만 장병에게는 비수처럼 박히는 한 마디”라며 심정을 털어놨다.

이어 3~7위는 “언제 전역하니?”(113명·10.4%), “요즘 군대 좋아져서 편하다며? 나 때는 말이야…”(81명·7.4%), “후방(또는 특정 보직)이라 편하겠네!”(53명·4.9%), “요즘 군대 편한가봐. 얼굴 좋네”(49명·4.5%), “엊그제 입대한 것 같은데 얼마 안 남았네?”(47명·4.3%) 순으로 나타났다.

그 외 “휴가 나와서 놀기만 하니?”(35명·3.2%), “군대 간 남자친구 기다리는 거 힘들어. 우리 이제 그만 만나”(23명·2.1%), “미안해! 선약 있어. 다음에 만나자”(12명·1.1%)라는 말들이 8~10위에 자리했다.

이번 설문에 대해 C병장은 “잠깐의 휴식을 위해 나온 군인들에게는 ‘고생한다’, ‘수고한다’는 따뜻한 말 한 마디가 더 마음에 와 닿지 않을까 싶다”며 장병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국방일보는 국군 장병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 ‘장병 별별 랭킹’ 코너를 만들어 매월 다양한 주제에 대한 장병들의 생각을 신문지면과 온라인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투운동에 찬물" 정춘숙·권미혁·금태섭 '안희정 사건' 무죄 선고 비판
정무비서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
‘동료 살해·시신 소각’ 미화원에 1심 ‘무기징역’ 선고
자신이 돈을 빌린 동료를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환경미화원이 ...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