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국제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04 11:07:30 | 수정 : 2018-05-04 12:19:0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호주 멜버른 법원, 3월부터 증인 50명 불러 청문 후 결정
조지 펠 추기경이 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법원을 나서고 있다. 멜버른 치안법원은 이날 강간, 아동 성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펠 추기경을 정식재판에 넘기기로 결정했다. (AP=뉴시스)
성 학대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고국인 호주 법원의 정식 재판에 회부됐다. CNN·BBC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호주 멜버른 치안법원은 1일(현지시간) 지난해 6월 호주 검찰에 의해 강간, 아동 성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펠 추기경을 정식재판에 넘기기로 결정했다.

멜버른 법원은 그를 공식 재판에 회부할지 결정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당시 소년 성가대원 등 목격자 약 50명을 불러 증인 청문을 진행했다. 심리는 빅토리아 주 성 관련 재판 규칙에 따라 비공개로 열려 구체적인 혐의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멜버른 법원의 치안판사는 이날 “검사 측이 제시한 증거와 목격자들의 진술을 종합해 볼 때 재판에 회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제기된 혐의 중 절반 가량을 증거 부족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 펠 추기경은 모든 혐의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했다.

2일 정식 재판 첫 심리에 출석한 펠 추기경은 재판정에 조용히 앉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변호사 로버트 리처는 이날 “내 의뢰인은 76세이며, 중요한 증인은 80대다. 건강은 다른 증인들에게도 중요한 문제”라며 재판 절차가 가능한 한 빨리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펠 추기경은 다음 심리 때까지 보석으로 풀려났다.

BBC에 따르면 검찰과 펠 추기경의 변호인단은 그의 사건을 1970년대 빅토리아 주 밸러랫에서 신부로 일하던 시기에 대한 혐의와 1990년대 멜버른 대주교로 있던 시기에 대한 혐의, 두 개로 나눌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법원이 이를 받아들일 경우 재판은 2개로 나뉘어 진행될 전망이다. 재판 기일은 오는 16일 열릴 행정심리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펠 추기경의 성범죄 의혹은 2016년부터 불거졌다. 그는 호주 정부가 2012년 구성해 5년간 활동한 ‘기관의 아동 성 학대 대응에 관한 특별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공식 재판이 결정되면서 펠 추기경은 가톨릭 인사 중 성범죄 관련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 최고위직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호주 멜버른 대주교, 시드니 대주교를 역임한 펠 추기경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발탁돼 바티칸 재무원장을 맡고 있으며, 바티칸 9인 추기경이사회 멤버이기도 하다. 현재는 휴가를 받아 재판에 집중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법원의 최종 판단에 따라 펠 추기경의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식약처, "세균 수 초과" 링거팩 모양 어린이 음료수 회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최근 지역축제와 놀이공원·유원...
인천항 화물선 큰 불 초기 진화 성공…완진에는 시간 더 걸릴 듯
인천항에 정박한 화물선에서 불이 나 이틀째 진화 작업을 진행하고...
구본무 LG 회장, 20일 별세…뇌종양 투병 중 병세 악화
23년 동안 LG그룹을 이끈 구본무 회장이 20일 오전 별세했다...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FIFA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또 전범기 등장
세계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의 피파(FIFA) 월드컵 공...
조선일보, "짓밟힌 자의 항변" 드루킹 옥중편지 단독 공개…김경수, "황당 소설"
18일 조선일보가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온...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최순실 주치의’ 이임순 위증 공소기각…“국조특위 활동 종료 후 고발 ‘위법’”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활동이 종료된 후 국회에서의 ...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