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y
사회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11 14:31:20 | 수정 : 2018-05-11 16:52: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복막염 예견할 수 있어…신 씨 사망과 강 씨 과실 사이 인과관계 인정”
자료사진, 가수 고(故)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 모 씨가 지난 1월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후 법정구속돼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의사 강 모(48·남) 씨가 실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1일 업무상 과실치사,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강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서울 S병원의 원장이었던 강 씨는 2014년 10월 신 씨에게 복강경을 이용한 위장관유착박리술과 위 축소수술을 시행했다가 심낭천공을 유발해 사망하게 만든 혐의로 기소됐다. 그해 12월 의사들이 가입한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신 씨의 의료기록을 유출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강 씨는 복막염을 예견해 적절한 치료를 하거나 조치를 할 수 있는 다른 병원으로 옮기는 등의 조치를 하지 않아 과실이 인정된다”며 “수술 후 신 씨에게 발생한 복막염에 대한 진단과 처치를 지연해 제때 필요한 조치를 받지 못하게 했으므로 신 씨의 사망과 강 씨의 과실 사이에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수술 이후 흉부 엑스레이 사진 상 종격동기종과 심낭기종의 소견이 확인된 점, 신 씨가 강한 통증을 호소한 점, 고열과 메슥거림 등 증상이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의사인 강 씨가 신 씨에게 복막염이 발생했다는 점을 예견했거나 예견할 수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법원은 의료법상 비밀누설 금지 의무가 사망한 환자에게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의료인이 의료과정에서 알게 된 다른 사람의 비밀을 누설하지 못하게 한 것은 의료인과 환자 사이의 신뢰관계를 형성하고, 국민의 의료인에 대한 신뢰를 높임으로써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한 것”이라며 “개인의 인격적 이익을 보호할 필요성은 그의 사망으로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 씨는 2014년 10월 17일 수술을 받은 후 통증을 호소하며 복막염·패혈증 등의 증세를 보이다가 같은 달 22일 서울 모 병원에 입원했으나 결국 27일 목숨을 잃었다.

1심은 강 씨의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만 유죄로 보고 금고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으나 2심은 의료법 위반도 유죄로 판단해 1심을 깨고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강 씨를 법정구속했다. 대법원 역시 2심의 판단이 옳다고 봤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