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y
사회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14 15:47:17 | 수정 : 2018-05-14 16:04: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윤리위원회 조사 후 징계조사위원회 회부
8일 프로기사회 임시 총회서 제명안 통과
자료사진, 지난 3월 19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제주지역 #미투선언 지지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제주여성인권연대 회원들이 #Me too(나도 피해자), #With you(지지합니다) 피켓을 손에 들고 있다. (뉴시스)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룡 9단에게 ‘기사 활동 임시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국기원은 14일 한국기원 회의실에서 임시 운영위원회를 열고, 참석 운영위원 만장일치로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시 운영위원회에서는 소속기사 내규 제9조 ‘징계’ 관련 사안에 ‘임시조치’ 사항을 신설해 김성룡 9단에게 적용했다. 임시조치는 ‘운영위원회의 결의를 통해 해당 전문기사의 활동 자격을 임시로 정지하는 것’을 말한다.

김 씨는 윤리위원회의 조사를 거쳐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징계여부와 수위가 결정된다. 윤리위원회는 늦어도 5월 안으로 조사 결과를 징계위원회에 넘길 예정이다. 이후 한국기원은 임시이사회를 소집해 이를 추인할 방침이다.

김 씨에 대한 의혹은 지난달 17일 국내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여성 프로기사 A씨가 한국기원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 ‘2009년 김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이에 프로기사회는 지난달 24일 대의원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김 씨 제명안을 총회에 상정하기로 했다.

이달 8일 개최된 프로기사회 제2차 임시 총회에서는 동료 기사 성폭행 의혹과 공식 입장 발표 지연 등으로 전문기사의 명예를 실추한 김 씨에 대한 제명안 투표를 진행했다. 제명안은 투표 참여자 204명 중 175명의 찬성을 얻어 통과됐다. 그러나 프로기사회에서 제명됐다고 해서 프로기사 자격까지 박탈되는 것은 아니다. 프로기사회는 김 씨의 기사직 제명을 한국기원 운영위원회와 이사회의 정식 안건으로 다뤄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한국기원 소속 여성 프로기사 51명은 지난달 21일 “피해자인 A씨를 지지하고 끝까지 함께할 것임을 밝힌다”며 “이 일이 올바르게 해결될 때까지 함께 지켜보고 싸우고 노력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 일은 단순히 피해자 개인의 일이 아닌 여자기사 전체의 일이자 바둑계 전체의 일이라 생각한다”며 “한국기원은 조속히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에게 합당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
지난주에만 온열질환자 556명 발생…올해 사망자 10명
전국적인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해 지난 ...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