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화물선 큰 불 초기 진화 성공…완진에는 시간 더 걸릴 듯y
사회

인천항 화물선 큰 불 초기 진화 성공…완진에는 시간 더 걸릴 듯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22 10:05:19 | 수정 : 2018-05-22 10:42:3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화재 진화하던 소방대원 1명 낙상
21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항 1부두에 정박 중인 5만톤급 차량 운반 화물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압하고 있다. (뉴시스)
인천항에 정박한 화물선에서 불이 나 이틀째 진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큰 불을 잡았지만 불을 완전히 끄는 데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21일 오전 9시 39분께 인천시 중구 송학동 내항에 정박한 중고차 운반선에서 불이 났다. 선박 13층 중 11층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층에 실은 중고차 중에서 엔진 과열이 발생해 불이 시작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본다. 2일 오전 0시 47분 큰 불을 잡는 데 성공했지만 완진에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게 소방당국의 판단이다.

소방당국은 선박 10층에서 측면과 중앙 각 2곳씩 4곳을 절단해 소방수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진행했다. 진화 작업에 투입한 소방인력은 398명에 이르고, 소방차 110대·소방헬기 3대·예인정 및 방재정 11척을 동원했다.

불이 난 이 배는 5만 2422t 규모의 파나마 선적 화물이다. 길이 199.53m 폭 32.26m 높이 39.6m에 이른다. 승선원은 28명으로 미얀마인 20명·필리핀인 4명·한국인 4명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인해 다친 선원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화재로 인한 재산 피해를 조사 중이다. 배에는 리비아에 수출할 중고차량 2100여 대를 실은 상태였다. 1~4층에는 900대, 11층 200대, 12층 500대, 13층 500대가 있었다. 배는 21일 밤 오후 10시께 리비아로 출항할 예정이었다.

한편 화재 진화에 나선 소방관 1명이 낙상 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