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중·일 친선 탁구 열린다, 올림픽의 날 스위스 로잔
스포츠

남·북·중·일 친선 탁구 열린다, 올림픽의 날 스위스 로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08 17:25:06 | 수정 : 2018-06-08 17:29: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올림픽 메달리스트·각국 NOC 대표 참석
바흐 위원장 “북한, 도쿄·베이징올림픽 참가 뜻 밝혀”
자료사진,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뉴시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8일(현지시간) 한국, 북한, 중국, 일본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와 탁구 메달리스트들이 참가하는 친선 탁구 경기가 23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한반도와 주변국의 대화를 촉진하기 위한 또 다른 단계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한의 공동입장은 전 세계의 평화를 위한 올림픽 무브먼트의 역할을 보여준 것”이라며 “친선 탁구 경기는 스포츠가 세계의 변화를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지난 3월 자신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올해 10월 부에노스아이레스 유스올림픽, 2020년 로잔 유스올림픽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IOC는 이미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도록 특별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23일 개최되는 친선 탁구 경기에는 한국을 대표해 2004년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 IOC 위원과 아테네올림픽,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김경아가 참가한다.

북한에서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김송이와 박신혁이 나선다.

리우올림픽 남녀 단식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마룽과 딩닝이 중국 대표로 출전한다. 일본에서는 2012년 런던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후쿠하라 아이와 탁구천재 하리모토 도모카즈가 참가한다.

자료사진, 탁구선수 김경아. (월간탁구 제공=뉴시스)
중국과 일본은 차기 올림픽 개최국이자 한반도 인접 국가로서 함께 친선 경기를 하게 됐다.

올림픽의 날은 1894년 6월 23일 파리 소르본에서 IOC가 창립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매년 기념행사가 열린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