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60년 만에 ‘경기당 3골’ 가능할까
스포츠

월드컵 60년 만에 ‘경기당 3골’ 가능할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14 17:17:08 | 수정 : 2018-06-14 17:18:4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5일 오후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 레오강 스타인베르그 스타디온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이 그라운드에 놓여 있다. (뉴시스)
축구의 꽃은 골이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얼마나 많은 골들이 터질까. 최근 수십 년 동안 월드컵에서 경기당 골의 마지노선은 3골이다.

1958 스웨덴월드컵에서 평균 3.60골이 터진 이후 단 한 차례도 평균 3골을 넘은 적이 없다. 축구의 선진화, 조직화에 따라 수비 완성도가 높아지면서 골의 수가 점차 줄었고 줄곧 2골대를 유지했다.

그러다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3의 벽’을 깰 조짐을 보였다.

공격 성향을 보인 팀들이 조별리그 첫 경기, 총 16경기에서 경기당 3.06골을 터뜨렸다. 이어 반환점이었던 32경기까지 평균 2.94골로 3골을 육박했다.

토너먼트에 들어가면서 뜨거웠던 기세가 수그러들었지만 이전 대회와 비교하면 다른 모습이었다. 브라질월드컵의 평균 2.67골은 1998 프랑스월드컵의 2.67골 이후 최고 수준이다.

당시 언론들은 걸출한 공격수의 존재, 공격 성향의 전술, 공인구 등을 많은 골의 요인으로 분석했다.

특히 공인구의 발전을 눈여겨 볼만하다. 월드컵 때마다 새롭게 등장하는 공인구는 큰 관심을 받지만 골키퍼나 수비수로부터 혹평을 받는 경우가 많다.

보다 많은 골이 터지길 기대하며 공격수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개발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사용되는 공인구 ‘텔스타(Telstar)18’에 대해서도 골키퍼들의 혹평이 많았다.

스페인 축구대표팀의 페페 레이나는 “거리 판단을 하기 어려운 공이다. 러시아월드컵에서 중거리 슛으로만 최소 35골 이상 나올 것이 틀림없다”고 했다. 반발력이 좋아 슈팅의 방향과 속도 등을 판단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아디다스가 개발한 ‘텔스타18’는 1970 멕시코월드컵에서 처음 선보인 ‘텔스타’를 되살린 것이다. 멕시코월드컵이 세계 최초로 위성 생방송된다는 의미를 담아 전 세계 사람들이 월드컵을 접할 수 있다고 해서 ‘텔레비전의 스타’라는 의미로 지어졌다.

공교롭게 멕시코월드컵에서 평균 2.97골이 터졌다. 스웨덴월드컵 이후 가장 많은 골이 나온 대회다.

또 이번 대회에서 처음 적용하는 비디오 판독시스템(VAR)이 변수다. 그동안 놓쳤던 결정적인 상황에서의 반칙 등을 바로잡을 수 있다.

60년 만에 새로운 역사가 가능할까. 개최국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의 A조 조별리그 첫 경기를 시작으로 러시아월드컵이 막을 올린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충남 홍성서 술 취한 대학생 몰던 렌터카 교통사고…3명 사망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20대 3명이 목숨을 잃는 ...
유엔 인권 담당 3위원회, 북한 인권 유린 비난하는 결의안 채택
15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에서 3위원회...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15일 법무부는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남) 정...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