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北 특별기, 평양에서 베이징으로…김정은 위원장 방중 가능성

등록 2018-06-19 10:28:33 | 수정 2018-06-19 10:49:42

북미회담 시 이용한 화물기도 베이징 도착

북한 특별기 한대가 19일 오전 평양을 출발해 베이징으로 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안토노프-148기가 ‘고려항공 251편’이라는 편명으로 오늘 오전 평양에서 이륙해 경로를 베이징으로 잡은 것으로 파악됐다. 플라이트레이더24가 추적한 251편의 비행 경로. (뉴시스)
북한 특별기 1대가 19일 평양을 출발해 베이징으로 향한 사실이 포착됐다.

항공 정보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안토노프(An)-148기종의 고려항공 251편이 이날 오전 평양에서 이륙해 베이징으로 경로를 잡았다.

해당 항공기는 이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조종하는 모습이 공개됐던 기종으로, 김 위원장의 국내 시찰 시 주로 사용된다.

아울러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렸을 때 김 위원장의 전용차 등을 실어 날랐던 북한 화물기 ‘일루신-76’도 평양을 출발해 오전 8시 40분(현지시간)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9일 김 위원장이 비행기로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북미정상회담의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