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마사지 가장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187곳 접속차단y
사회

출장마사지 가장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187곳 접속차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09 17:18:31 | 수정 : 2018-07-09 18:35: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방심위, 사이트 운영자 검거 위해 경찰 수사 의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출장마사지를 가장해 전국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총 187곳에 대해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뉴시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출장마사지를 가장해 전국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총 187곳에 대해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다. 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하기 위해 경찰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다.

방심위는 9일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통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지난 5월 16일부터 6월 8일까지 진행한 ‘인터넷상 불법 성매매정보 중점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방심위가 이번에 접속을 차단한 성매매 사이트들은 출장마사지를 가장해 성매매를 직·간접적으로 표현한 문구를 사용했다. 아울러 가격·연락처, 성매매 종사자의 사진·나이·신체사이즈, 성매매 이용후기 등의 정보를 제공했다.

한 성매매 사이트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총 15개의 도메인 주소를 동시에 사용하기도 했다.

방심위 관계자는 “분석 결과 서울, 경기,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대도시 위주로 전국적인 망을 갖추어 운영 중인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성매매 사이트 근절을 위해서는 사이트 운영자 검거가 필수적이므로, 해당 사이트에 관한 세부정보를 경찰에 제공하고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