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네타 전 美 국방,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쇼"
국제

파네타 전 美 국방,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9-03 10:12:45 | 수정 : 2018-09-03 15:14:4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처음부터 실패 예정…관련국들이 외교 절차 시작해야"
자료사진, 2011년 10월 리언 파네타 당시 미국 국방부 장관이 용산미군부대에서 한미장병들과 간담회를 했다. (뉴시스)
전직 미국 국방부 장관의 입에서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이 쇼에 불과하다는 날선 비판이 나왔다.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두 나라에 맡겨둘 게 아니라 관련국들이 외교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부 장관은 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ABC 뉴스 '디스위크'에 출연해 "(미북 정상이) 악수하고 말을 주고 받을 뿐 정상회담은 정부 쇼였다"며, "평화적인 해법을 만들기 위해 북한의 핵무기가 어느 지역에 있는지, 사찰은 어떻게 할지, 대북 제제는 어떻게 할지 근본적인 절차가 필요하지만 싱가포르 회담에서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파네타 전 장관은 특히 북미 정싱회담이 준비작업 없이 열린 탓에 이미 실패를 예정한 운명이었었다고 지적하며, 역사에도 '실패한 정상회담'으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행정부에 '외교 절차'를 요구하며, 미국뿐만 아니라 북한과 한국·일본도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 나아가 관련국들이 모여서 북한 핵·미사일과 관련한 모든 의제를 탁자 위에 올려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무엇보다 파네타 전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핵·미사일·화학무기 시설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고 심지어 검증을 어떻게 할지 체계도 만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려면 관련 국가들이 탁자에 둘러앉아 논의를 진행해야 하지만 이들 나라가 진지한 만남을 하지 않은 게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