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들 특혜’ 시비 농구대통령 허재, 결국 불명예 퇴진
스포츠

‘두 아들 특혜’ 시비 농구대통령 허재, 결국 불명예 퇴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9-05 17:39:09 | 수정 : 2018-09-05 17:43:2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아들 허웅·허훈 엔트리 제외 후 대표팀 감독직 사임
전임 감독 맡은 지 2년 3개월 만에 씁쓸한 퇴진
지난 8월 27일(현지시각)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한국과 필리핀의 8강 경기. 한국 허재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왼쪽부터 허재 감독, 허웅, 허훈. (뉴시스)
‘농구 대통령’ 허재(53) 남자 농구대표팀 감독이 ‘아들 특혜’ 논란을 넘지 못하고 두 아들과 함께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대한농구협회는 5일 허 감독이 사의를 표명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발표했다. 2016년 6월 대표팀 전임 사령탑으로 선임된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당초 허 감독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였지만, 허 감독은 거센 논란 속에 불명예스럽게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허 감독이 임기를 약 5개월 남겨두고 자진 사퇴한 것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불거진 ‘아들 특혜’ 논란 때문이다. 두 아들 허웅(25·상무), 허훈(23·부산 KT)이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선발되자 그간 이어져 온 논란에 불이 붙었고,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 남자농구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에 그치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전날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에 참가할 최종 엔트리 12명 명단에서 허웅, 허훈이 모두 제외됐고, 허 감독까지 지휘봉을 내려놨다.

허재 삼부자가 처음으로 대표팀에서 한솥밥을 먹게 된 것은 2016년 6월 말이다. 그해 6월 중순 허 감독이 전임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됐고, 허웅이 기존에 대표팀 명단에 포함된 가운데 가드 박찬희가 부상을 당하면서 대체 선수로 허훈이 합류했다.

당시 허훈은 대학생이었지만, 공격력과 경기 운영 능력을 겸비한 공격형 가드로 가능성을 인정받았던 터라 논란이 크지는 않았다.

하지만 병역면제 혜택이 걸린 이번 아시안게임 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허웅, 허훈이 같은 포지션의 리그 최우수선수(MVP), 어시스트 1위 등 경쟁자들을 제치고 승선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허 감독은 신장 186㎝의 가드 허웅을 포워드로 선발하고, 이제 막 프로 무대에 데뷔한 허훈의 선발을 강행했다. 무리한 발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국가대표 후보군을 충분히 검증하지 않은 채 대표팀을 구성했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두 아들과 포지션이 겹치거나 필요성이 꾸준히 대두됐던 장신 포워드 선발에 허 감독이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선발 과정에 공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허 감독은 줄곧 아들 선발과 관련해 “경기력향상위원회와 논의 끝에 결정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8월 16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예선 한국과 몽골의 경기. 한국 허훈이 드리플 돌파를 하고 있다. (뉴시스)
그러나 경기력향상위원회가 장신 포워드를 선발하는 것이 낫다는 의견을 냈음에도 허 감독은 허훈의 대표팀 선발을 무리하게 강행하면서 ‘자신이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안게임에서 실력을 보여주는 것이 허 감독이 논란을 극복할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이었다. 그러나 남자 농구대표팀은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난적’ 이란에 무기력하게 패배해 동메달로 대회를 마쳤다.

허웅, 허훈도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실력으로 논란을 씻어내지 못했다. 특히 허훈은 아시안게임 8강전 이후부터는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장신 포워드의 필요성이 대두되며 대표팀 유력 후보로 거론된 안영준(23·서울 SK)과 양홍석(21·KT)이 3대3 농구 대표팀으로 출전, 5대5 농구 대표팀보다 나은 은메달의 성적을 낸 것도 허 감독을 둘러싼 논란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

대표팀이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는 허웅, 허훈을 모두 대표팀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유재학 경기력향상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은 아시안게임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모두 사퇴했다.

사실상 허웅, 허훈의 발탁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자신이 책임지겠다’던 허 감독의 입지도 좁아질 수밖에 없었고, 결국 사퇴의 길을 걷게 됐다.

두 아들과 나란히 태극마크를 달았을 당시 “가문의 영광이지만, 아들이라고 해서 특혜는 전혀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던 허 감독은 이런 모습을 보이지 못하면서 논란 속에 씁쓸하게 물러났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