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년 상반기 자치경찰 ‘비긴급 112 신고 처리’ 제주 전역 확대

등록 2018-11-29 15:57:51 | 수정 2018-11-29 17:27:54

제주자치경찰 3단계 확대 시범운영…국가경찰 130여 명 추가 파견

민갑룡 경찰청장이 29일 오전 경찰개혁위원회 위원 8명과 제주시 건입동 제주자치경찰단 동부지역순찰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내년 상반기 국가경찰 130여 명을 제주자치경찰에 추가 파견하고, 자치경찰이 국가경찰과 112신고를 분담하여 처리하는 업무를 제주 전역으로 확대한다. 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주자치경찰 3단계 확대 시범운영 방안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월부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이 공존하는 이원화 모델의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2단계에 걸쳐 국가경찰 123명을 제주자치경찰에 파견했다.

4월 30일 1단계 시범운영 방안으로 국가경찰 27명을 파견하고 제주 동부경찰서의 생활안전·여성청소년·교통 업무를 자치경찰에 넘겼다. 7월 18일에는 국가경찰 96명을 파견해 1단계 자치경찰 업무를 서부서·서귀포서 관할까지 확대하고, 동부서의 112 신고 처리 등 지역경찰 업무를 자치경찰로 이관하는 2단계 시범운영 방안을 시행했다.

자치경찰은 지역경찰의 112 신고 처리 업무 중 교통 불편, 분실물 습득, 소음신고, 주취자 보호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15가지 사안만 담당한다. 중대·긴급사건 신고는 그대로 국가경찰이 맡는다.

경찰 관계자는 자치경찰 시범운영을 통해 “국가-지자체로 이원화되어 있던 행정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해 주민편익이 증진됐다”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이 특화된 분야에 집중해 전문성이 향상되는 등 긍정적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올해 7월 18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제주 동부서 112 신고 출동 총 2만 4733건 중 국가경찰이 1만 6771건(68%)을, 자치경찰이 7962건(32%)을 처리했다. 사안별 자치경찰 출동은 주취자(47.8%), 교통 불편(9.7%), 분실물(8.8%), 소음(6.1%) 순이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29일 오전 경찰개혁위원회 위원 8명과 제주시 건입동 제주자치경찰단 동부지역순찰대를 방문해 근무 중인 자치경찰관들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은 내년 상반기 경찰청 정기인사 시기에 맞춰 지역경찰 순찰인력, 지방청 112상황실 요원 등 130여 명을 제주자치경찰단에 추가 파견할 계획이다. 기존 파견된 인원을 더하면 파견된 국가경찰 인력은 250여 명으로 늘어난다. 아울러 서부서·서귀포서 관할에서도 자치경찰이 주민 생활과 밀접한 112 신고를 처리하게 된다.

다만 자치경찰의 사무 확대에 따른 치안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경우 인근에 있는 국가경찰 순찰차가 동시에 출동하는 등 협력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민갑룡 경찰청장은 제주자치경찰단 동부순찰대를 방문해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민 청장은 “내년 상반기 제주자치경찰 확대 시범운영 3단계 시행으로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이 상호 역할을 적절히 분담하고, 치안행정과 자치행정의 유기적인 연계로 종합적인 치안서비스 수준이 향상되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