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택시 업계 운행 중단 및 대규모 집회 예고…서울시, 비상수송대책 실시 예정

등록 2018-12-19 22:48:01 | 수정 2018-12-19 22:53:30

운행률 실시간 확인해 시민 불편 예상하면 대중교통 추가 투입

14일 오후 서울 도심의 한 택시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앱 정식 서비스에 반대하며 국회의사당 앞에서 분신한 택시기사 최 모 씨를 추모하는 근조리본을 차량 뒤에 달고 운행했다. (뉴스한국)
택시 업계가 20일 오전 택시 운행을 중단하고 같은 날 오후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서울시가 택시 운행률을 주시하며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택시물류과는 19일 "택시운송시스템(STIS)로 택시 운행률 저하 수준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시민 불편을 예상될 때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하철 1~8호선과 시내버스·마을버스 집중 배차시간을 출·퇴근 시간대에 각각 30분씩 늘리는 게 핵심이다.

이러한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하면 출근시간대에는 기존 오전 7~9시에서 오전 7~9시 30분으로, 퇴근시간대에는 기존 오후 6~8시에서 오후 6~8시 30분으로 30분씩 늘려 지하철 운행 횟수를 약 36회 늘리고 시내버스 기준 배차시간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 개인택시 전체의 부제 해제도 시행한다.

앞서 12일 택시 4개 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20일 전 조직을 동원한 10만 명 규모의 끝장집회를 국회 앞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카풀 서비스 시행을 앞두고 있던 카카오가 이를 연기하겠다고 밝혔지만 택시 업계는 연기가 아닌 철회를 촉구하며 집단 행동을 예고했다.

택시 업계의 반발은 이달 10일 최 모 택시기사가 국회 앞에서 카풀 서비스 철회를 촉구하며 분신해 사망하면서 더욱 거세졌다. 택시 4개 단체는 "운송질서를 문란케하고 교통 생태계를 파괴하는 거대 기업의 카풀 중계 행위와 사익 추구를 위해 택시 서민들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행위를 근절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정부와 여당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