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김영조 낙화장, 인간문화재 됐다…인두 지짐 그림

등록 2019-01-07 17:28:20 | 수정 2019-01-07 17:31:44

국가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烙畵匠) 김영조 보유자의 낙화. (뉴시스)
인두로 그림을 그리는 전통 기법이 국가 무형 문화재가 됐다.

문화재청은 ‘낙화장(烙畵匠)’을 국가무형문화재 제136호로 지정하고, 김영조(65) 씨를 보유자로 인정했다.

낙화장은 종이, 나무, 가죽 등 바탕소재를 인두로 지져서(烙) 산수화, 화조화 등의 그림(畵)을 그리는 기술과 그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烙畵匠) 김영조 보유자. (뉴시스)
한국 낙화의 기원은 조선후기 실학자 이규경(1788~1863)이 쓴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에 수록된 ‘낙화변증설(烙畵辨證設)’에서 찾을 수 있다. 19세기 초부터 전라북도 임실을 중심으로 전승되어 왔다.

낙화 기법은 본래 전통회화에 바탕을 두고 있어 기본 화법은 전통 수묵화 화법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동양화의 부벽준(斧劈皴), 우점준(雨點皴)과 같은 각종 준법을 붓 대신 인두로 표현하고 수묵화에 나타난 먹의 농담도 인두로 지져서 나타낸다는 점에서 독특한 차이가 있다.

낙화장은 인두와 불을 다루는 숙련된 손놀림과 미묘한 농담을 표현하는 기술이 중요하다. 산수화에서 산이나 바위를 그릴 때 도끼 자국이 난 듯, 강하게 붓을 찍어 바위의 날카로운 질감을 표현하는 부벽준, 크기와 농담이 다른 빗방울 같은 점들을 무수히 찍어서 바위나 산 등을 표현하는 우점준, 동양화에서 산, 암석의 굴곡 등 주름을 그리는 준법 등의 기법이 있다.

낙화장 보유자로 인정된 김 씨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2호 낙화장 보유자다. 1972년 입문한 이래 낙화를 전승한 장인으로 낙화유물을 포함한 다수 동양화에 대한 모사를 통해 산수화·화조화 등 전통낙화 숙련도를 높여 왔다. 전승공예대전 등 다양한 공모전에서 수차례 수상으로 낙화 전승에 이바지해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