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임금·퇴직금 3억 9000만 원 체불하고 잠적한 사업주 구속

등록 2019-01-08 16:21:25 | 수정 2019-01-08 16:40:29

거래대금 3억·사업장 매매대금 10억 받아 사적으로 사용

근로자 12명의 임금과 퇴직금 3억 9000여 만 원을 체불하고 잠적한 사업주가 붙잡혔다.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소재 제조업체 대표 A씨를 근로기준법과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A씨는 운영하던 사업장과 시설을 10억 원대에 매매한 후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잠적하기 전 3개월 동안은 거래업체에 대금 결제를 앞당겨 요청해 3억여 원의 거래대금을 수령했으면서도 근로자들의 임금 청산에는 단 한 푼도 사용하지 않았다.

조사 결과 A씨는 거래 대금을 본인, 처, 아들 등의 계좌로 송금하거나 은행 등 채무 변제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잠적하기 1개월 전에는 주소지를 허위 이전하고, 거주하던 아파트를 다른 사람에게 소유권 이전 가등기했으며, 잠적 직전 사업장 매매대금으로 아들의 은행채무를 변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부는 거래업체 탐문, 금융계좌 압수수색 등을 통해 고의로 임금을 체불한 사실을 밝혀내고 경찰과 공조해 잠적했던 A씨를 붙잡았다.

최대술 고용부 창원지청장은 “근로자의 임금체불에 따른 고통을 외면한 채 임금 지급이 가능함에도 거래대금을 임금청산이 아닌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등 고의적인 체불사범에 대해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