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日정부 위안부 반론, 사실 아니다”…서경덕, 뉴욕타임스에 서한

등록 2019-02-18 10:18:45 | 수정 2019-02-18 10:35:20

“진정성 있는 사죄 한 적 단 한 번도 없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측이 뉴욕타임스 편집장에게 보낸 서한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영상 CD, 서 교수가 게재한 뉴욕타임스 일본군 위안부 광고. (서경덕 교수 제공)
뉴욕타임스가 게재한 일본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위안부 관련 반론보도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재반박 서한을 보냈다.

서 교수 측은 일본 정부의 반론보도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내용의 서한을 뉴욕타임스 편집장에게 보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지난 1월 30일(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 할머니와의 생전 인터뷰를 기사로 냈다. 이에 일본 정부가 반론보도를 요청했고 그 내용이 지난 7일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에 실렸다.

일본 정부는 “여러 차례 위안부에 대해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했다”며 “이미 위안부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시키려 노력했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서한에서 “일본 정부 측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직접 찾아뵙고 진정성 있는 사죄를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반박했다.

1965년 청구권 협정을 언급하며 배상 문제가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미 화해치유재단은 해산된 데다 일본의 출연금 10억 엔을 돌려주겠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이 확정된 지 오래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에 관해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역사왜곡만을 일삼고 있다”며 지난 1월 말 뉴욕타임스의 기사처럼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사실들만 계속해서 기사화해 주길 바란다“고 뉴욕타임스에 요청했다.

서 교수는 “일본 정부의 거짓된 주장을 뉴욕타임스에 정확하게 알려주고 싶어 이번 일을 추진하게 됐다”며 “산케이 신문이 일본 정부는 앞으로도 외신 보도에 반론을 적극 제기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는데 우리 역시 일본 정부의 반론에 또 재반론을 해 역사왜곡을 꾸준히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