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불법행위 725명 단속…금품선거 65.1%

등록 2019-03-14 11:09:53 | 수정 2019-03-14 11:58:35

혐의 중한 4명 구속, 불기소 의견 송치 등 종결 57명
전체 선거사범 수 줄었으나 금품선거 비율 늘어나

자료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실시된 13일 오전 서울 강동구 강동아트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 관련해 불법행위 436건, 선거사범 725명이 단속됐다.

경찰청은 이 중 14명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하고, 혐의가 중한 4명은 구속했으며, 57명은 불기소 의견 송치 등으로 종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나머지 654명은 수사 중이다.

적발 유형으로는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금품선거’ 행위가 472명(65.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전 선거운동 등 선거운동 방법 위반 148명(20.4%), 허위사실 유포 등 흑색선전 88명(12.1%) 순이었다.

이번 선거는 지난 제1회 조합장선거와 비교해 전체 사건 수는 235건(35.0% 감소), 선거사범 인원은 153명(17.4% 감소) 감소했으나 금품선거 유형이 차지하는 비율은 10.1%포인트 더 높아졌다.

경찰은 선거범죄의 공소시효가 6개월로 단기인 점을 감안해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은 당선 여부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선거일 이후 당선자 등이 답례로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행위 등 불법행위에 대한 첩보수집과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관련 선거범죄도 철저히 수사해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