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북한

北, "상부 지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격 철수

등록 2019-03-22 16:54:00 | 수정 2019-03-22 17:13:59

통일부, 유감 표명하며 정상 운영 희망

자료사진, 2018년 9월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서 남측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북측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참석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뉴시스)
북한이 22일 오전 개성공단 내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다. 4.27 판문점선언 합의로 지난해 9월 14일 문을 연 지 6개월 만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오전 연락사무소 남측 연락 대표와 접촉해 "북측 연락사무소는 상부의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고 통보했다. 입장을 통보한 후 북측은 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 상태다. 북측은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한다"고 밝혔다.

북측이 정확한 철수 배경을 밝히지 않아 단순히 인력이 한시적으로 철수한다는 말인지 시설까지 모두 철수한다는 뜻인지 분명하지 않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측의 이번 철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측이 조속히 복귀하여 남북 간 합의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정상 운영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락사무소는 과거 남북교육협력협의사무소를 개보수해 마련했으며 남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북측은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각각 소장을 맡고 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간의 교섭과 연락은 물론 민간 교류를 지원하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등을 논의하는 틀로 작동해왔다. 북한이 자세한 설명도 없이 돌발적으로 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하면서 남북관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곧바로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