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손흥민, 토트넘 새 구장 1호골…49일 만에 골맛

등록 2019-04-04 17:47:15 | 수정 2019-04-04 17:56:08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1호골 주인공
2월 14일 UEFA 챔스리그 16강 이후 첫 골…시즌 17호·리그 12호골
토트넘은 리그 6경기 만에 승리…최근 1무4패 슬럼프 탈출

토트넘의 손흥민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AP=뉴시스)
손흥민이 소속팀 토트넘의 새 홈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개장 1호골을 터뜨렸다. 49일 만에 맛보는 값진 골이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0-0으로 팽팽한 후반 10분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개장 경기로 손흥민은 새 홈구장의 역사적인 1호골 주인공이 됐다.

오랜만에 맛보는 골이었다. 지난 2월 14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의 골 이후 49일 만이다.

시즌 17호, 리그 12호 골이다.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했던 후반 10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왼발슛으로 연결해 크리스털 팰리스의 골네트를 갈랐다. 수비수 몸에 맞은 공이 그대로 골문을 통과했다.

후반 추가시간에 교체됐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크리스털 팰리스를 2-0으로 제압했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골을 넣었다. (AP=뉴시스)
최근 5경기에서 1무4패로 부진했던 토트넘(21승1무10패 승점 64)은 6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하며 아스날(승점 63)을 따돌리고 다시 3위에 올랐다.

토트넘은 전반부터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지만 골문을 열지 못했다. 크리스탈 팰리스의 수비가 견고했고, 공격진의 골 결정력도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후반 10분 손흥민이 균형을 깼다. 에릭센이 상대의 공을 가로챈 뒤, 공격 진영의 손흥민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은 침착하게 2명의 수비수를 타이밍과 페이크로 제치고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왼발 슛을 때려 크리스털 팰리스의 골네트를 갈랐다.

손흥민은 후반 28분에도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때려 상대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1-0으로 앞서던 토트넘은 후반 35분 에릭센의 추가골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토트넘은 1898년 개장한 영국 북런던의 화이트 하트 레인을 120년 동안 사용하다가 구장 노후화 문제로 2017년 폐장하고, 6만 2062석 규모의 새 경기장 건설에 착수했다.

지난해 8월 완공 예정이었지만 공사 지연과 시설 점검 등에 대한 문제로 7차례나 개장이 연기되는 등 진통을 겪었다. 이 기간 동안은 웸블리 스타디움을 홈 구장으로 사용했다.

어렵게 문을 연 새 구장에서 손흥민의 개장 축포가 터진 날이다. (뉴시스)



스포츠팀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