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이은 항공기 안전사고…국토부, 항공사에 안전관리 당부

등록 2019-04-12 15:55:13 | 수정 2019-04-12 16:41:25

항공정책실장 주재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과 긴급 안전 회의
안전에 문제 있다고 판단 시 행정처분·노선배분 제한 등 조치

자료사진, 9일 오전 10시 22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됐다. 여객기에는 승무원과 승객 117명이 타고 있었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뉴시스)
항공기 타이어가 파손되거나 이륙 직후 엔진 이상이 나타나는 등 국적 항공사들의 안전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는 데 대해 정부가 항공사 임원을 긴급 소집해 안전관리를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12일 오전 권용복 항공정책실장 주재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항공 안전 회의’를 개최했다.

국토부는 최근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상황 악화와 대한항공 최고의사결정권자인 조양호 회장의 별세 등으로 항공기 안전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이번 회의를 소집했다. 실제 지난 9일에는 광주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착륙 직후 이동하던 중 앞바퀴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11일에는 대한항공 항공기가 이륙 직후 엔진 이상으로 회항하는 일이 발생했다.

국토부는 항공안전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운항, 정비 등 항공운항 관련 모든 분야에서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특히 결함이 잦거나 안전에 문제가 있는 항공기는 비행투입을 전면 보류하고 충분한 정비시간을 갖도록 비행계획을 조정하는 등 정교한 안전관리를 지시했다.

아울러 항공사마다 사업계획, 노선인가, 항공기 등록 등 각 단계마다 조종사·정비사 채용, 훈련, 예비품 등 안전 확보 상태를 미리 확인하고 있음을 설명하고,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행정처분, 노선배분 제한 등 항공 관련 법령 상 국토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또한 비정상운항 시에는 승객에게 상세하게 안내하고 현재 항공사에서 보유한 각종 매뉴얼이 현실에 적합한지 다시 확인하도록 했다.

이에 대한항공은 “최고경영자 부재에 따라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며 안전저해요소를 최소화할 수 있는 각 부분별 세부 안전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비정상운항이 증가한 엔진 고장 등 취약분야 개선을 통해 항공안전을 증진하겠다”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