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은 "조선반도 지역 정세 공동 관리가 북러회담 목적"

등록 2019-04-25 17:00:26 | 수정 2019-04-25 17:03:01

한반도 비핵화 문제 집중 논의 의지 밝혀
푸틴 "한반도 정세 발전 위한 의견 교환"

블라디미르 푸틴(가운데)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의 확대 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북한 수행원들과 인사하는 모습. (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확대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4시4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3시4분)께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루스키섬 소재 극동연방대에서 열렸다. 앞서 두 정상은 오후 2시6분께부터 1시간 가량 단독정상회담을 가졌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러시아 측에서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보좌관,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배석했고 북측에서는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확대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이번에 우리가 러시아를 방문한 건 푸틴 대통령과 직접 만나 지금 초미의 관심사 되고 있는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전략적으로 이 지역 정세의 안정을 도모하고, 공동으로 정세를 관리하는 데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나누고, 전통적인 관계를 요구에 맞게 건전하고 발전적으로 키워나가는 데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방금 전에 각하와 함께 한 시간 넘게 오랜 시간 동안 서로 관심사가 되는 문제들, 초미의 문제들의 의견을 교환했는데 그런 훌륭한 시간을 주신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방금 우리 사이의 대화에서처럼 이자리에서도 유익하고 건설적인 의견이 교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푸틴 대통령이 매우 바쁜 속에서도 이렇게 시간 내주고 모스크바로부터 수천 km 떨어진 여기 와서 훌륭한 대화를 할 시간을 마련해준 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푸틴 대통령 각하와 친근한 벗들에게 보내는 우리 국가, 정부, 인민의 따뜻한 인사를 전해드린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단독 회담에서 우리 관계의 역사에 대해 언급하고 현재 실태와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얘기했다"며 "그리고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정세가 앞으로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되기 위해 무엇을 할 건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며 "김 위원장이 우리의 초청을 수락해 러시아를 방문한 데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앞서 오후 2시6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시6분)께 열린 단독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지금 전 세계의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돼 있다"며 "(이번 회담이) 조선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서로 견해를 공유하고,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해 나가는 데 아주 의미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도 이번 회담이 "한반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지, 해결법을 도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현재 발전하고 있는 남북 대화를 지지하고 있고 북한이 현재 북미 관계를 정화시키는 데 큰 노력을 하고 있다. 이 노력을 지지한다"고 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